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사격 진종오, 7일 새벽 한국 '첫 금메달' 쏜다
사격 진종오, 7일 새벽 한국 '첫 금메달' 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6.08.04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2연패 도전

지구 반대편에서 금빛 낭보를 제일 먼저 띄울 태극전사는 누구일까.
한국 선수단은 5일(이하 현지시각) 개막하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 10개 이상을 획득해 10위 이내의 성적을 낸다는 '10-10' 목표를 세웠다.
금메달 행진의 서막을 열 가능성이 큰 선수는 '사격 황제' 진종오(37·KT)다.
한국은 개막식 이튿날인 6일 양궁과 펜싱, 유도, 사격, 수영 등에서 무더기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사격 이외의 종목에서도 한국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 가능성이 있다.
결승전이 열리는 시각과 선수의 기량을 두루 고려하면 진종오가 첫 테이프를 끊을 확률이 높다.
한국 선수단 남자 주장과 출국 기수이기도 한 진종오는 대회 첫날 리우의 올림픽 슈팅 센터에서 10m 공기권총 경기에 나선다.
오후 1시부터 본선을 치른 뒤 오후 3시 30분(한국시각 7일 오전 3시 30분)부터 결선에서 금빛 과녁을 조준한다.
진종오는 세계가 인정하는 최고 총잡이다.
10m 공기권총 본선(594점·2009년 4월 12일)과 결선(206점·2015년 4월 12일)의 세계기록을 모두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