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축구- 한국, 독일과 3-3 아쉬운 무승부
-축구- 한국, 독일과 3-3 아쉬운 무승부
  • 동양일보
  • 승인 2016.08.0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C조 2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가 3-3 동점으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한국 선수들이 아쉬운 표정으로 그라운드에서 독일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6.8.8

(동양일보)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두 번째 경기에서 독일과 치열한 공방 끝에 아쉽게 비겼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브라질 사우바도르 폰치 노바 경기장에서 열린 독일과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황희찬·손흥민·석현준이 골을 터뜨렸지만 세 골을 내주면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후반 42분 석현준의 득점으로 8강 진출을 눈앞에 뒀으나, 후반 추가시간 독일에 통한의 프리킥 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비겼다.

1승 1무가 된 한국은 오는 11일 멕시코와 비겨도 8강에 오른다. 한국은 1차전에서 피지를 8-0으로 꺾어 5-1로 이긴 멕시코에 골득실에서 앞선다.

대표팀은 황희찬을 최전방에 세웠다. 독일 분데스리가 출신 손흥민을 문창진, 권창훈과 함께 공격 2선에 선발 배치했다.
경기 초반 독일의 공세에 밀린 한국은 전반 24분 리드를 잡았다.

독일 오른쪽 진영에서 얻은 코너킥을 권창훈이 골문으로 올렸다. 공은 정승현의 머리를 맞고 골대 앞에 떨어졌고, 황희찬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선제골 후 독일의 반격이 거셌다.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9분 뒤 동점골을 내줬다. 독일 세르쥬 나브리의 오른발 슈팅에 김동준 골키퍼도 꼼짝하지 못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한국은 후반 7분 나브리와 젤케에 연이어 슈팅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이어 후반 10분 젤케에 중앙이 뚫리면서 역전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2분 뒤 손흥민이 곧바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김동준 골키퍼가 찬 공이 독일 진영에 떨어졌다. 손흥민이 두 명의 수비수를 제치는 드리블에 이은 왼발 슈팅으로 독일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한국은 후반 30분 석현준에 이어 37분 류승우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석현준은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42분 이슬찬이 상대 오른쪽을 파고들면서 올린 땅볼 크로스가 골키퍼 손을 맞고 튕겨나왔다.

이를 석현준이 잡아 재역전골을 터뜨리며 8강 진출을 눈앞에 두는 듯했다.
기쁨도 잠시 ,후반 추가시간 나브리에 아쉬운 동점골을 허용했다.

페널티박스 바로 밖에서 프리킥을 내준 것이 화근이었다. 나브리가 찬 공은 수비벽을 맞고 굴절되면서 골문으로 들어갔다.

◇ 8일 전적(한국시간)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C조 2차전
한국 3(1-1 2-2)2 독일
△ 득점 = 황희찬(전24분) 손흥민(후12분) 석현준(후42분·이상 한국) 세르쥬(전33분·후47분) 젤케(후10분·이상 독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