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11:45 (화)
-펜싱- 한국 여자, 리우 '노메달'로 마감
-펜싱- 한국 여자, 리우 '노메달'로 마감
  • 동양일보
  • 승인 2016.08.13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한국 여자 펜싱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을 '노메달'로 마감했다.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여자 펜싱 사브르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단체전 준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다.

 김지연(28·익산시청), 서지연(23·안산시청), 황선아(27·익산시청), 윤지수(23·안산시청)로 이뤄진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단체전 첫 경기인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40-45로 패했다.

 첫 주자인 김지연은 번개 같은 찌르기와 베기로 5-1로 앞섰다.

 하지만 바통을 이어받은 서지연은 잇따른 실점으로 7-10으로 뒤처진 채 피스트에서 내려왔다.

 윤지수는 집중력을 발휘해 15-14로 승부를 뒤집었지만, 다시 올라온 서지연은 18-20으로 밀리고 말았다.

 김지연과 윤지수 순서에서는 한국의 열세가 계속됐다.

 앞서 부진하던 서지연은 34-34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더니 35-34로 역전을 일궜다.

 하지만 윤지수는 38-40으로 재역전을 허용하고 말았고, 김지연도 전세를 돌려놓지 못했다.

 여사 사브르는 오후 10시 15분 5∼8위 결정전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