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레슬링- '잘싸웠다' 김현우, 판정 논란 딛고 동메달
-레슬링- '잘싸웠다' 김현우, 판정 논란 딛고 동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16.08.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메달결정전 팔 탈골 상태에서 투혼…런던 금 이어 2회 연속 메달
논란 판정 혜택 본 블라소프 금메달…59kg 이정백 1회전 탈락

김현우(28·삼성생명)가 판정 논란을 딛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김현우는 1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2에서 열린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5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크로아티아 보소 스타르세비치에 6-4로 승리했다.

김현우는 1분11초만에 파테르를 얻은 옆굴리기로 2점을 땄다.

1회전 종료 2분30초를 남기고 파테르를 허용했다. 이어 두 번의 옆굴리기를 내주며 2-4로 역전당했다.

이 과정에서 김현우는 손을 잘못 짚어 팔이 탈골됐지만 끝까지 투혼을 발휘했다.

2회전에서 26초 만에 허리 태클로 2점을 땄고, 가로들기로 2점을 보태 승부를 다시 뒤집었다.

2012년 런던올림픽 66kg급 금메달리스트인 김현우는 이번 대회에서는 체급을 올린 75kg급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애초 목표로 했던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앞서 16강전 라이벌 로만 블라소프(러시아)와 경기에서 석연찮은 판정 속에 5-7로 아쉽게 패해 금메달 사냥이 좌절됐다.

논란 있는 판정으로 김현우에 승리한 블라소프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블라소프는 덴마크 마크 오버가드를 5-1로 제압하고 올림픽 2연패를 차지했다.

59kg급에 출전한 이정백(30·삼성생명)은 1회전에서 탈락했다. 같은 체급의 북한 윤원철도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