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국토부, 주택 미분양 물량 많은 충청권 4곳 관리
국토부, 주택 미분양 물량 많은 충청권 4곳 관리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6.10.0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 미분양 물량 수도권 줄고 지방은 늘어
충남 8644가구·충북 4428가구 전국 3·5위 차지
경기 1만7243가구 최다… 세종시 전국 유일 ‘0’
청주·제천·공주·아산 등 전국 24곳 관리지역 지정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국토부가 아파트 공급과잉 논란을 빚는 충북 청주시와 제천시, 충남 공주시와 아산시 등 충청권 4곳을 주택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 규제강화에 나섰다. 국토부는 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해 충청권 4곳 등 전국 시·군·구 24곳을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 지난 1일자로 공고했다.

충청권에서는 충남이 8644가구, 충북이 4428가구로 각각 전국 3·5위를 차지하며 비교적 주택 미분양 물량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에서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1만7243가구), 최근 3개월째 미분양 물량이 하나도 없는 곳은 세종시로 조사됐다.

4일 국토교통부의 7월말 기준 전국 주택 미분양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6만3127가구로 전달(5만9999가구)에 비해 5.2% 늘었다. 수도권은 줄고 지방은 늘었다.

주택 미분양 물량은 경기도가 1만7243가구로 가장 많았다. 경기도는 2015년 말 2만5937가구 보다 33%정도 줄었지만 여전히 전국에서 미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수준이다.

이어 경남(9737가구), 충남(8644), 경북(6189), 충북(4428), 인천(3724), 강원(3061), 전북(2518) 순으로 미분양 물량이 많았다.

경남은 지난해 12월 보다 주택 미분양 물량이 6326가구 늘었고 경북은 2396가구, 전북은 1291가구, 강원은 1185가구가 늘었다.

전국 시·도 중에는 세종시가 유일하게 지난 7월부터 3개월째 미분양 물량이 없는 상태다.

주택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12월 6만1512가구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다가 올 들어 지난 5월부터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미분양 물량은 수도권에선 용인시가, 지방에선 창원시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지역 모두 최근 2∼3년간 아파트 분양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다.

그나마 분양시장은 호황으로 지난해 말(7237가구) 보다 2227가구가 줄었으나 여전히 미분양 물량이 많은 상황이다. 용인시의 주택 미분양 물량은 5010가구로 전체의 8%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용인시가 미분양 물량이 유독 많은 것은 과잉공급 탓이다. 용인은 지난해에만 아파트 2만6206가구가 분양됐고 올해도 8498가구가 예정돼 있다.

이어 미분양 물량이 많은 곳은 창원(4676가구), 평택(3134), 천안(3125), 포항(1862), 안성(1773) 순이다. 공급된 분양 물량에 비례해 미분양 물량도 크게 늘었던 셈이다.

천안시 역시 최근 3년 간 2만7000여 가구가 분양되면서 적잖은 물량이 미분양으로 남게 됐다.

국토부는 대규모 공급과잉 여파로 3개월 연속 미분양 물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았다. 내년에도 올해보다 30% 이상 늘어난 33만4452가구의 아파트 입주를 앞두고 있어 이들 미분양 물량이 많은 지역에는 적잖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충북, 충남, 대구, 경북, 경남 등 일부 지방의 경우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크게 오르고 평균 이상의 신규 아파트가 과다 공급된 지역들은 올해 아파트 값이 하락하기도 했다.

다만 일부 수도권 지역은 미분양이 감소하고 청약열기도 지속되고 있어 당분간 전국적인 침체보다 지방위주의 약세가 예상된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기존 미분양 물량이 잔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 아파트의 공급과잉이 미분양 물량 증가를 부채질하는 경우”라며 “일부지역은 부동산 호황기를 맞고 있어 미분양 잔존 물량이 제로(0) 상태이지만 공급과잉으로 규제대상에 오른 지역은 신규공급에 제한을 받게 돼 부동산 경기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