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영창발언' 김제동 “별로 힘들지 않다”
'영창발언' 김제동 “별로 힘들지 않다”
  • 연합뉴스
  • 승인 2016.10.1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환 콘서트서 심경 고백

‘영창 발언’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선 방송인 김제동이 “(나는) 입을 다물라고 한다고 다물 사람이 아니다”라며 또다시 공개 발언을 이어갔다.

김제동은 지난 15일 저녁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수변무대에서 열린 가수 이승환의 자선콘서트 도중 무대로 올라와 “힘내라고들 하는데 별로 힘들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승환의 노래 ‘물어본다’ 가사를 인용해 “도망치지 않으려 피해가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라면서 “여러분만 걱정하지 않으면 된다. 요는 (나는) 입을 다물라고 한다고 다물 사람이 아니라는 거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재확인하는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이승환 소속사는 16일 “김제동은 원래 콘서트 출연 계획이 없었는데 이승환과의 친분으로 놀러왔다가 무대에 잠깐 올라갔다”며 “무대에는 10~15분 정도 올랐다. 가벼운 농담 위주로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제동은 과거 방송에서 “군 복무 당시 군사령관 부인을 아주머니라고 불러 13일간 영창에 갔었다”고 한 말이 최근 국정감사장에서 거론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자신의 발언이 진위 논란에 휩싸이자 김제동은 지난 9일 화성 융건릉에서 열린 토크쇼에서 “15일 이하 군기교육대에 가거나 영창에 가면 원래는 기록에 남기지 않는 게 법”이라며 “기록에 남기지 않으니 기록에 없는데 잘못됐다고 저한테 얘기하면 곤란하다. 그 기록은 제가 한 게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그러나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김제동의 주장에 대해 재조사를 벌였으나 김제동이 영창에 간 기록은 존재하지 않았다고 재확인했다.

또 한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김제동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