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디젤차 인기 시들… 국산차 고객도 등 돌렸다
디젤차 인기 시들… 국산차 고객도 등 돌렸다
  • 동양일보
  • 승인 2016.12.0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차량 비중 43%→42%… 디젤게이트·미세먼지 영향

휘발유·하이브리드 차량 각각 증가… 신차 사전계약도↑

‘디젤게이트’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디젤차가 수입차는 물론 국산차 고객한테도 인기를 잃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수입차 업체의 배출가스 조작으로 촉발된 소비자 불신과 정부가 미세먼지 감축 차원에서 추진하는 경유차 규제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4일 국토교통부의 연료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을 보면 올해 1~10월 등록된 승용차 126만9175대 중 디젤차는 50만8281대로 41.5%를 차지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승용차 125만1881대 중 디젤차가 55만6694대로 43.4%에 달했다.

반면, 휘발유 차량 비중은 작년 45.6%에서 올해 47.3%로, 하이브리드는 2.7%에서 4.0%로 각각 증가했다. 이런 현상은 최근 국내 완성차 업체의 신차 판매 추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가 최근 출시한 신형 그랜저 사전계약을 분석한 결과 가솔린 2.4와 가솔린 3.0을 선택한 고객 비중이 각각 42%와 31%로 나타났다. 디젤 2.2를 선택한 비중은 8%로 당초 현대차가 예상했던 15%의 절반에 불과했다.

류창승 현대차 국내마케팅실장은 지난 25일 시승행사에서 “디젤게이트와 저유가, 미세먼지 등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가 반영돼 (고객 수요가) 디젤보다 여유로운 성능을 느낄 수 있는 가솔린 3.0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 8월 출시한 SM6 디젤도 과거만 한 인기는 누리지 못하고 있다. 지난 10월 판매된 SM6 5천90대를 파워트레인별로 구분하면 가솔린 2.0이 57.7%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디젤(16.8%), LPG(16.4%), 가솔린 1.6터보(9.2%)로 나타났다.

SM6의 전 모델인 SM5의 경우 작년 디젤 비중이 26.2%에 달했다.

르노삼성 측은 당시 디젤 중형차 시장이 막 열리던 때였고 디젤 모델이 가솔린보다 비교적 신차라 비중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수입차 시장에서는 소비자 선호가 디젤에서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로 이동한 게 확연히 눈에 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디젤차 판매 비중은 작년 1~10월 68.4%에서 올해 같은 기간 60.1%로 줄었다.

가솔린 비중은 27.7%에서 33.2%로, 하이브리드는 3.7%에서 6.6%로 늘었다.

올해 디젤 판매 대수는 16.9% 감소한 11만1천716대로 집계됐다.

디젤차가 주력인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판매가 정부의 인증 취소 등으로 전년 대비 각각 54.0%, 38.0% 감소한 영향이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