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반기문 "독자신당 창당 극히 어려울 것"…제3당행 시사
반기문 "독자신당 창당 극히 어려울 것"…제3당행 시사
  • 동양일보
  • 승인 2016.12.2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린 폴리시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출마 요청…진지하게 고려중"

(동양일보) 한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기정사실화 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대선 출마를 위한 독자 신당을 창당하는 것이 현시점에서 "극히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제3당' 창당 움직임이 있다고 말해 그의 신당행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의 외교·안보 전문 매체 포린 폴리시가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반 총장은 지난 16일 이 매체의 유엔 전문 기자 콜럼 린치와 인터뷰에서 새누리당이 붕괴하거나 '친박'과 '비박'파로 분당하기 직전임을 들어 자신이 대선에 출마할 경우 선거운동에 심각한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인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3당'은 인터뷰한 기자의 표현이기 때문에 반 총장이 지난 27일 분당을 공식화한 개혁보수신당을 가리킨 것인지, 아니면 이른바 '제3 지대'론자들 전체를 가리킨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반 총장은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많은 사람이 나에게 (출마를) 긍정적으로 고려해 나라를 위해 일해둘 것을 요청하고 있다"며 "진지하게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한국 정부는 미국 행정부 교체기에 매우, 매우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가고 있다"며 자신이 이런 난국 극복을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포린 폴리시는 보도했다.

이와 관련, 반 총장의 한 보좌관은 반 총장의 출마를 "1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하고, 반 총장은 부인해왔지만, 사실은 1년 이상 대선 출마를 위한 기초작업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이 인터뷰 4일 후인 20일 한국 특파원단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 경험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해 사실상 출마 선언을 한 것으로 해석됐다.

포린 폴리시는 반 총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포함한 장문의 특집기사에서 반 총장의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10년의 공과를 짚으면서 그에 대한 긍정·부정의 다양한 의견들도 함께 소개했다.

이 잡지는 "반 총장의 재직 기간에 대한 평가에서, 일부 관측통들은 시리아부터 우크라이나에 이르기까지 전쟁과 평화의 문제들에서 반 총장은 대체로 명목상의 수장이거나 기껏해야 응원꾼이었을 뿐이고 종종 세계열강들의 결정들을 지켜보는 국외자였다고 본다"고 절했다.

그러나 "반 총장이 취임 초기부터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집요하게 기울여 지난달 파리 기후협정이 신속하게 발효토록 한 공로는 인정받을 만하다"고 이 매체는 말했다.

유럽외교협회(ECFR)의 유엔 전문가 리처드 고완은 반 총장이 "C급 총장으로 치부될 뻔했으나 기후협정 덕분에 B급 총장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파리 기후협정 발효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포린 폴리시는 한편 한국,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반 총장에게 재량껏 사용할 수 있는 자금을 지원, 반 총장이 자신이 애착을 가진 정책 수행 비용이나 유엔 예산 범위를 넘어서는 여행 경비로 충당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지난가을 약 100만 달러(12억 원)를 연말까지 반 총장의 여행 경비용으로 기탁했으나, 반 총장은 이 돈을 아이티의 콜레라 구호 프로그램용으로 별도 계좌에 넣도록 지시했다고 포린 폴리시는 2명의 고위 유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