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신태용호 시험대 오르는 바르샤 ‘3인방’
신태용호 시험대 오르는 바르샤 ‘3인방’
  • 동양일보
  • 승인 2017.01.05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우·장결희·백승호 등
▲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백승호(왼쪽)와 이승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5월 20일~6월 11일)에서 한국 축구의 4강 신화 재현에 선봉 역할을 맡을 ‘FC 바르셀로나 3인방’ 이승우·장결희·백승호가 신태용 감독의 시험대에 오른다.

신태용 감독은 5일 U-20 대표팀의 포르투갈 전지훈련(1월 16일~2월 7일)에 나설 25명의 선수를 발표하면서 스페인 명가 바르셀로나 후베닐A의 이승우, 장결희와 바르셀로나 B팀의 백승호를 소집 명단에 포함했다.

U-20 대표팀은 오는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포르투갈로 떠나 리스본과 트로이아 등에서 훈련하면서 포르투갈 U-20 대표팀, 스포르팅 CP(포르투갈) B팀 등과 최대 5차례 평가전을 포함한 전지훈련을 치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 감독은 U-20 월드컵에 나설 최종엔트리 21명의 윤곽을 잡을 예정이다.

이번 포르투갈 전지훈련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바르샤 3인방’이다.

이승우, 장결희, 백승호는 바르셀로나 소속이라는 것만으로도 경쟁력이 충분하지만 신태용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추는 자리여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신 감독 역시 지난달 제주도 전지훈련에서 ‘바르샤 3인방’을 향해 “지금 상황에서는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이승우라도 100% 뽑힌다고 확신할 수 없다”며 이름값을 떼고 백지상태에서 무한경쟁 시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U-20 월드컵을 앞두고 바르샤 3인방의 실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간은 사실상 이번 포르투갈 전지훈련이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여 신 감독은 더욱 밀도 있게 이들을 관찰할 전망이다.

신 감독은 오는 3월 20~28일 예정된 2017 JS컵에 이들 3인방을 부를 계획이지만 바르셀로나가 차출을 허락할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이번 전지훈련에는 바르샤 3인방 가운데 백승호만 일정을 모두 소화한다.

이승우는 17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대표팀에 합류하고, 24~29일까지 소속팀에 잠시 복귀했다가 30일부터 대표팀에 재합류해 전지훈련이 끝날 때까지 함께 한다.

또 장결희는 17~30일까지만 신태용호에 합류한다.

백승호는 신태용호가 예정한 5차례 평가전에 모두 나설 수 있지만 이승우는 소속팀 일정 때문에 아쉽게 25일 치러지는 포르투갈 U-20 대표팀과 친선전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장결희는 전지훈련 초반 3차례 평가전만 출전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