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0 12:02 (수)
한국 출판계 거목 민음사 박맹호 회장 별세
한국 출판계 거목 민음사 박맹호 회장 별세
  • 박장미 기자
  • 승인 2017.01.2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6년 5월 민음사 설립한 한국 출판의 역사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50여년간 한국 출판계를 이끌어온 박맹호 민음사 회장이 22일 새벽 0시4분 별세했다. 향년 84세. 고인은 1933년 충북 보은 비룡소에서 태어났다. 1946년 청주사범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살았던 비룡소는 이후 민음사의 아동·청소년 서적 브랜드의 이름이 됐다.

1952년 서울대 문리대 불문과에 입학한 고인은 1953년 '현대공론' 창간 기념 문예 공모에 '박성흠'이란 필명으로 응모해 단편 '해바라기의 습성'이 당선되면서 문학청년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195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소설 '자유풍속'을 응모했지만, 자유당 정부를 풍자한 내용이 문제가 돼 탈락했다. 이후 이를 안타까워한 한운사 당시 한국일보 문화부장의 청탁으로 한국일보 일요판에 소설 '오월의 아버지'를 실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 22일 별세한 민음사 박맹호 회장

이후 문학청년 생활을 이어가면서 국회의원에 출마한 부친(박기종)의 선거운동을 도우며 지냈던 고인은 1966년 5월 서울 종로구 청진동 옥탑방에서 민음사를 창립했다.

그해 처음으로 펴냈던 '요가'라는 책은 1만5000권이 팔려나가며 베스트셀러가 되기도 했다.

고인은 민음사를 통해 특히 문학의 저변을 넓히고 작가들을 발굴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1973년 '세계 시인선'을 처음으로 펴냈고 1974년에는 김수영의 '거대한 뿌리' 등 '오늘의 시인 총서' 1차분 5권을 펴내 시의 대중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976년에는 계간 문학지 '세계의 문학'을 창간했으며 '오늘의 문학상'을 제정했다. 또 1981년에는 '김수영 문학상'을 제정해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

문학 뿐 아니라 문예이론 사상과 학술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1977년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발간했던 '이데아 총서'를 통해 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등을 국내에 소개했다. 또 1983년부터 1999년까지 16년동안 424권의 '대우학술총서'를 발간했다.'

판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1989년 제33대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 부회장을 맡았으며 1985년에는 한국단행본출판협회 2대 회장으로 추대됐다.

2005년 2월 45대 출협 회장으로 당선돼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한국 주빈국 행사 등을 치러냈다.

민음사 경영 과정에서 여러 차례 정부와 불화를 겪으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1986년 출협 회장에 출마했지만, 정부의 반대로 당선되지 못했고 1989년에는 서울지방국세청이 민음사에 대해 특별세무사찰을 하기도 했다.

출판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1982년 국무총리 표창, 1985년 대통령 표창, 1995년 화관문화 훈장, 2006년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인문학 발전에도 애써 2001년 서울대에 민음 인문학 기금 3억원을 기부한 데 이어 2008년에도 서울대에 인문학 강좌 기금으로 2억원을 기부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위은숙씨와 상희(비룡소 대표이사), 근섭(민음사 대표이사), 상준(사이언스북스 대표이사)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에 마련됐다. 발인 24일 오전 6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