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충북행복교육지구 예산 전액 도의회 통과충북교육시민사회단체협의회 전액 삭감 요구 시위 ‘충돌’
7개 시·군 운영비 원안 의결…성과 따라 확대 여부 결정
   
▲ 25일 충북도의회 35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행복교육지구 사업 예산이 통과됐다. 이날 충북교육시민사회단체협의회 회원들이 회의장 밖에서 ‘예산안 부결’을 촉구하며 시위에 벌이자 이를 제지하러 나온 새누리당 이언구(왼쪽) 의원에게 항의를 하고 있다. <사진·최지현>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의 핵심 교육정책인 행복교육지구 사업 예산이 진통 끝에 도의회를 원안대로 통과했다.

도의회는 25일 오전 353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행복교육지구 운영비 15억8182만원을 포함한 도교육청 제출 교육비 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 예산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 사업에 대해 다수당인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소관 상임위원회인 교육위원회가 관련 예산 15억8182만원 중 7억8182만원을 삭감, 8억원만 편성했다.

8억원은 이 사업에 참여하기로 하고 예산을 세운 충주시·옥천군·진천군·음성군과의 매칭 예산이다.

제천시·괴산군·보은군도 이 사업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아직 예산을 세우지 않았다는 이유로 교육위는 도교육청 부담액 7억8182만원을 삭감했다.

하지만 예산결산위원회는 이들 3개 시·군이 추경에서 매칭 예산을 세우기로 약속했다는 도교육청의 설명에 따라 교육위에서 삭감된 예산을 다시 살렸다.

이날 본회의를 앞두고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은 총회를 열어 행복교육지구 예산 원안 통과 여부를 본회의장 표결에 부치자는 일부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논의했지만, 예결위 결정을 따르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행복교육지구 사업에 반대 입장을 보였던 일부 의원들은 본회의장 의결 때 자리를 비우는 등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 사업 추진을 반대하는 충북교육시민사회단체협의회 회원 20여명은 이날 도의회를 찾아 예산 삭감을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관련 예산이 원안 통과되자 방청석에서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 의회 관계자들에 의해 퇴장됐다.

행복교육지구 사업은 진보 성향 김 교육감의 핵심 교육정책으로, 지역 특색에 맞는 교육사업을 추진해 지역 전체의 교육력을 높이고 인구 절벽 시대에 놓인 지역의 정주 여건을 강화하려는 교육청과 지자체의 협력 모델이다.

도교육청은 예산이 통과된 7개 시·군에 대해 행복교육지구 사업을 시범 운영해보고 그 성과에 따라 사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