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35 (월)
노인들에게 환절기인 2~3월은 위험하다
노인들에게 환절기인 2~3월은 위험하다
  • 신홍경 기자
  • 승인 2017.02.1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신홍경 기자) 2월에서 3월로 접어드는 요즘같은 환절기에는 노인들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다.

환절기는 일교차가 커서 우리 몸이 미처 온도 변화에 대처하지 못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고 심혈관계 질환도 악화될 수 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노인들의 경우 봄을 맞아 자연스럽게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환절기가 자칫하면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

겨울철에는 따뜻한 옷이나 목도리, 모자를 잘 갖춰 입기 마련이지만 한낮의 온도가 10도 안팎까지 오르는 환절기에는 자신도 모르게 추위에 방심하게 된다.

심한 경우 심장의 활동을 조절하는 신경계의 균형이 무너지고 과도하게 심장이 수축하게 되면 심정지나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119 구급대를 통해 심근경색이나 외상으로 발생한 심정지 환자 이송 건수는 2015년보다 0.3% 증가한 2만9817건이다.

환절기인 2월(2769건)과 3월(2641건)은 월평균 환자 이송 건수인 2484건보다 6∼11%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환절기에는 보다 더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 환절기를 맞는 준비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말이다.

운동과 야외활동은 혈압을 낮추고 만성질환 관리에 도움을 주며 면역력을 올려준다. 하지만 아직까지 영하의 추운날씨를 보이는 새벽에는 운동을 피하고 꼭 해야한다면 실내에서 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100세 시대를 맞은 요즘 사람들에게는 노후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연금’이 아니라 ‘건강’이라는 사실을 기억했으면 좋겠다. <신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