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13:46 (목)
통일부 "김정남 피살 배후에 북 정권 있다고 본다"
통일부 "김정남 피살 배후에 북 정권 있다고 본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2.1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 경찰 기자회견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
▲ 말레이시아 경찰청이 김정남 피살 사건 수사결과 발표를 한 19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 통일부가 19일 김정남 암살사건과 관련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기자회견 직후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정권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정부 입장을 발표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예정에 없던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발표하면서 "최종 조사결과가 나오겠지만, 우리 정부는 피살자가 여러 정황상 김정남이 확실하다고 본다"며 "용의자 5명이 북한 국적자임을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그간 반인륜적 범죄와 테러행위 자행해왔다는 점을 볼 때 우리와 국제사회는 심각한 우려와 함께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한 "이러한 북한 정권이 올해 들어서도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등 핵과 미사일 개발에 맹목적으로 몰두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직면한 안보 위협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명백히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정권의 테러와 핵미사일 위협에도 한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보를 굳건히 지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이 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 경찰부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사건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남성) 용의자들이 모두 북한 국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검거된 리정철 외에 리지현 등 사건 당일 말레이시아를 떠난 북한 국적의 용의자 4명을 추가로 추적 중이며, 리지우 등 다른 북한인 3명도 이번 사건의 연루자로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께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KLIA2)에서 마카오행 비행기를 타기 전에 독살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고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