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2:02 (수)
'손흥민 풀타임-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FA컵 8강행
'손흥민 풀타임-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FA컵 8강행
  • 동양일보
  • 승인 2017.02.2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A컵 16강서 풀럼에 3-0 완승…토트넘 최근 2연패 탈출

(동양일보) 손흥민이 풀타임을 뛴 토트넘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풀럼(2부리그)을 제물 삼아 8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2016-2017 FA컵 16강 원정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리버풀전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겐트(벨기에)전을 포함한 최근 2연패 부진에서 벗어나며 FA컵 8강행 티켓을 따냈다.

토트넘은 최전방에 케인을 세우고 손흥민,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2선 공격수로 기용한 4-2-3-1포메이션을 구축했다.

여기에 수비의 축인 얀 페르통언이 부상 복귀전을 치렀다.

이날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전반 28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공을 문전에서 잡았지만, 한번 접어놓다 수비에게 빼앗겨 슈팅까지 연결하지 못했다.

전반 초반 왼쪽 측면에서 공격 기회를 엿봤던 손흥민은 좀처럼 패스가 오지 않자 가운데로 이동하는 등 부지런히 움직였다.

손흥민은 케인이 해트트릭 후 곧바로 무사 시소코와 교체돼 나가면서 최전방 공격수 자리로 올라왔지만, 역시 좀처럼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문전에서 헤딩했지만, 빗나가고 말았다.

토트넘은 이날 최근 부진했던 케인의 해트트릭으로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케인이 토트넘 공격의 처음과 끝을 책임졌다.

전반 16분 스로인 찬스에서 키에런 트리피어가 재빨리 앞쪽으로 던져준 공을 에릭센이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으로 연결했고, 이 공을 케인이 몸을 날리며 왼발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케인은 후반 6분 에릭센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문전에서 오른발 안쪽에 정확히 맞추며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25분에는 케인이 문전에서 공을 잡아놓고 다시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했지만, 이번에는 골대를 넘어갔다.

그러나 3분 뒤 알리가 중원에서 찔러준 공을 케인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