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인명진 "김무성, 과거에 박대통령에 '천사'라고 했다가 배신"
인명진 "김무성, 과거에 박대통령에 '천사'라고 했다가 배신"
  • 동양일보
  • 승인 2017.02.2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 '선한 야누스', 김무성은 '나쁜 야누스'…법인카드 개인적 사용 안했다"

(동양일보)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자신을 '야누스'라고 비판한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에 대해 "그분은 과거에 박근혜 대통령 보고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라고 했다가 배신했다"고 지적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선한 야누스고, 잘못되게 변하는 사람은 나쁜 야누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김 의원이 자신에 대해 "두 얼굴의 인 목사는 야누스의 얼굴이다. 더 이상 성직자의 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교회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린 데 대한 역공이다.

김 의원은 당시 "국민 세금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로 특급호텔 식당을 즐기지 말고 교회로 돌아가길 바란다"는 발언도 내놨다.

인 위원장은 이에 대해 "호텔에서 밥을 먹은 적은 있지만, 즐겨본 적은 없다"며 "갈비탕, 함흥냉면, 꼬막 비빔밥을 좋아한다. 호텔에서 밥 먹는 것 좋아하면 내가 이 당에 와서 5㎏이나 빠졌겠느냐"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또 "교회는 내가 은퇴한 지 꽤 됐다"며 "성직자만 이름을 더럽히는 게 있는 게 아니다. 정치인도 이름을 더럽히면 안 된다"고 김 의원을 겨냥했다.

인 위원장은 "법인카드를 개인 목적으로 써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