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07:18 (목)
MLB 시범경기 황재균 첫 홈런 신고
MLB 시범경기 황재균 첫 홈런 신고
  • 동양일보
  • 승인 2017.02.26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재균(31·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황재균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6회초 애런 힐 대신 3루수로 그라운드에 섰다.

4-3으로 앞선 6회말 무사 1,3루에 타격 기회가 왔다.

황재균은 컵스 우완 짐 헨더슨을 공략했고 타구는 오른쪽 담을 넘어갔다.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안타이자 첫 홈런이다. 황재균에게 더는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그는 7회초 수비 때 라이더 존스에게 3루수 자리를 물려주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25일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삼진만 두 차례 당하며(2타수 무안타) 실책까지 범한 그는 하루 만에 시원한 홈런포로 만회했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8-6으로 승리했다.

황재균은 한정된 기회에서, 자신의 장기를 발휘했다.

지난 시즌 KBO리그에서 타율 0.335, 27홈런, 113타점으로 데뷔 후 최고 기록을 낸 황재균은 FA(프리에이전트) 자격 취득 이후 원소속팀 롯데 자이언츠의 재계약 제의를 뿌리치고 메이저리그 명문 구단 샌프란시스코와 계약했다.

그의 현재 신분은 마이너리거다. 황재균은 신분에 따라 보장 금액이 달라지는 스플릿 계약을 체결했다. 지금은 샌프란시스코 산하 트리플A 새크라멘토 리버캐츠 로스터에 소속이고, 초청선수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황재균은 2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백업 내야수 중에서도 뒷순위라는 의미다.

홈런을 치고도 다음 이닝에 교체되는 상황도 험난한 황재균의 일정을 예고한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가 황재균에게 기대하는 '장타력'을 2경기, 3번째 타석에서 보여줬다. 황재균에게 경쟁을 펼쳐나갈 힘을 주는 홈런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