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14:50 (수)
6전 전승 현대캐피탈‘OK저축은행 킬러’
6전 전승 현대캐피탈‘OK저축은행 킬러’
  • 동양일보
  • 승인 2017.03.01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리그 남자부 홈경기 3-0 승… 문성민 토종선수 첫 단일시즌 700득점
1일 충남 천안시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프로배구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의 경기. 잇달아 서브 득점한 현대캐피탈 문성민이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동양일보)현대캐피탈이 올 시즌 OK저축은행에 6전 전승을 거두고 실낱같지만, 역전 우승 가능성은 계속 남겨뒀다.

현대캐피탈은 1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6-2017 NH농협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고비마다 강력한 서브로 흐름을 바꿔놓은 ‘서브킹’ 문성민을 앞세워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1 32-30 25-23)으로 제압했다.

문성은 서브로만 5점을 보태는 등 현대캐피탈 선수 중 가장 많은 23득점을 올렸다.

OK저축은행에서 ‘원맨쇼’를 벌인 외국인 주포 모하메드 알 하치대디(29점)에게 견줘도 전혀 손색없는 경기력이었다.

이 경기 전까지 개인 통산 3492득점을 기록 중이던 문성민은 역대 5번째로 통산 3천500득점을 달성했다.

아울러 이미 국내 선수 단일 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운 그는 ‘토종 선수’로는 처음으로 시즌 700득점도 돌파했다.

최하위 OK저축은행과 올 시즌 6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고 최근 3연승을 달린 현대캐피탈은 승점 62(21승 12패)가 돼 선두 대한항공(승점 70·24승 9패)과 격차는 8점으로 줄였다.

하지만 여전히 대한항공이 남은 3경기에서 승점 2만 추가하면 자력으로 6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1세트에서 혼자 9점을 뽑은 문성민의 활약으로 기선을 제압할 수 있었다.

문성민은 현대캐피탈이 9-6에서 연속 6득점을 올릴 때 오픈 공격을 시작으로 서브 에이스 3개를 성공해 승부의 추를 기울이는 데 앞장섰다.

현대캐피탈은 OK저축은행의 블로킹 벽에 막혀 추격을 허용했지만, 문성민이 벌어놓은 점수 덕에 리드를 지켰다.

2세트에서는 7점 차까지 끌려갔지만 부진한 외국인 선수 다니엘 갈리치(등록명 대니)를 벤치에 불러들이고도 듀스 접전으로 몰고 가서 뒤집는 저력을 보여줬다.

2세트에서만 16득점을 올린 모하메드를 막지 못해 고전했으나 30-30의 결정적인 순간에 문성민의 스파이크 서브가 폭발한 데 이어 최민호가 한상길의 속공을 가로막아 짜릿한 역전극을 연출했다.

이날 경기의 마지막이 된 3세트에서는 현대캐피탈이 19-19에서 OK저축은행의 연속 범실로 벌어진 점수 차를 살려가 승리를 매듭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