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추신수·김현수 ‘톱타자 후보’
추신수·김현수 ‘톱타자 후보’
  • 연합뉴스
  • 승인 2017.03.06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스포츠 선정 “추신수 출루율 최고 건강 여부가 관건 김현수 우완에 강해 좌완에 약한게 흠”

(동양일보)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는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와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톱타자 후보로 꼽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CBS 스포츠는 6일(한국시간) ‘논란의 여지가 있는 30개 구단의 톱타자 후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둘의 이름을 언급했다.

매체는 텍사스의 첫 번째 톱타자 후보로 카를로스 고메스를 거론하며 “고작 지난해 130타석이지만, 타율 0.284와 출루율 0.362를 기록했다. 이 성적을 (시즌 내내) 유지할 수 있다면, 최적의 선택”일 거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고메스는 시즌 중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텍사스로 트레이드됐고, 휴스턴에서는 85경기에서 타율 0.210에 출루율 0.272에 그쳤다.

고메스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대안은 추신수다.

매체는 “추신수의 통산 출루율은 0.381이며, 텍사스와 계약한 2014년부터 시즌 출루율 0.340, 0.375, 0.357을 각각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건강한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최고 수준의 1번 타자임이 분명하지만, 텍사스와 계약 이후 부상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다.

지난해에는 부상자명단(DL)에 4번이나 드나들었고, 최근 텍사스주 지역 신문 ‘스타 텔레그램’은 “부상자명단의 특별 회원”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추신수는 통산 1천173경기 중 405경기에 1번 타자로 출전했고, 작년에도 출전했던 48경기 중 40경기에 톱타자로 나섰다.

지난해 타율 0.302로 메이저리그에서도 ‘타격 기계’ 명성을 이어 간 김현수도 팀의 1번 타자 후보다.

매체는 “볼티모어는 훌륭한 1번 타자 후보를 가지지 못했다”면서도 “김현수는 최소한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그 역할을 할 수 있다. 작년 김현수는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타율 0.321과 출루율 0.393을 기록했다”고 적었다.

김현수는 지난해 출전한 95경기 가운데 2경기에서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고, 6타수 1안타에 볼넷 3개로 출루율 0.444를 기록했다.

다만, 김현수의 약점은 왼손 투수다.

작년 김현수는 왼손 투수를 상대로 17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