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14일 KBO 시범경기 플레이볼
14일 KBO 시범경기 플레이볼
  • 연합뉴스
  • 승인 2017.03.12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까지 팀당 12경기… 총 60경기

(동양일보)프로야구가 드디어 2017시즌 대장정에 들어간다.

KBO리그 10개 구단은 14일 시작하는 시범경기에서 스프링캠프 기간 갈고닦은 기량을 점검한다.

이날 부산 사직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맞붙고 대구에서 kt wiz와 삼성 라이온즈, 광주에서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대전에서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NC 다이노스가 대결한다.

올해 시범경기는 3월 26일까지 12일 동안 팀당 6개 팀과 두 차례씩 대결해 12경기씩을 치른다. 총 60경기다.

지난해까지는 팀당 18경기씩 시범경기를 치렀다. 하지만 올해는 스프링캠프 시작일이 2월 1일로 늦춰지고 3월에는 국내에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경기도 열려 시범경기 일정이 축소됐다.

경기 일정은 이동 거리 및 구장 공사 일정 등을 고려해 편성됐다. 수원 구장에서는 공사 때문에 개최되지 않는다.

경기는 모두 오후 1시에 시작한다. 21일과 22일에 잠실에서 열리는 kt와 LG의 경기만 오후 5시에 치른다.

시범경기에서 연장전 및 더블헤더는 실시하지 않는다. 취소된 경기에 대한 재편성도 없다.

시범경기의 매력은 다양한 선수를 볼 수 있다는 점이다.

각 구단은 최대한 많은 선수를 기용해 실전 감각을 키우고, 비 주전 선수의 1군 진입 여부를 결정한다.

육성 선수도 시범경기 출장이 가능하다.

벤치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대부분의 사령탑이 전지훈련 중에 펼친 평가전에서는 코치와 선수들에게 작전 등을 맡긴다.

하지만 최종 시험 무대인 시범경기에서는 주루, 수비, 투수 운영 등에 깊숙하게 관여한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점검할 게 엄청나게 많다”고 했다. 김진욱 신임 kt 감독도 “스프링캠프에서는 코치와 선수들에게 경기를 맡겼다. 이제는 여러 작전을 구사해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실험’이 목적이지만, 시범경기가 절실한 선수들도 많다.

10개 구단 감독들 모두 “시범경기에서 5선발 등 주전 선수들을 최종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다. 1군 무대에 진입하려는 선수들의 치열한 팀 내 경쟁은 매해 시범경기를 풍성하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