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현 방식으론 한국당 경선 불참”
“현 방식으론 한국당 경선 불참”
  • 연합뉴스
  • 승인 2017.03.13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제·김문수·김진 “특례규정 공정성 파괴”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왼쪽부터),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대권 도전이 거론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선 불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대권 도전 가능성이 거론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13일 현재 방식으로는 경선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성명서에서 “예비경선을 거치지 않고도 본경선에 참여할 특례규정을 둔 것은 공정성을 파괴하는 것”이라며 “특정인을 위한 편법이자 ‘새치기 경선’”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예비경선과 본경선이 모두 100% 여론조사로 진행되는데, 대상이 당원이든 국민이든 여론조사 방식으로는 후보들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선택권자들의 정확한 의사가 반영되기 어렵다”며 “불가피하다면 지극히 제한적 규모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위기일수록 정도로 가야 한다”며 “이렇게 부실하고 불공정한 경선 방식을 접하고 좌절과 실망을 금할 수 없다. 이런 방식으로는 경선 참여를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다만, 이 전 최고위원은 ‘경선 방식에 대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탈당도 고려하느냐’라는 질문에 “다른 분은 몰라도 저는 탈당은 하지 않는다”면서 “이 두 분도 탈당은 절대 안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경선 룰 결정과 관련,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퇴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