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여자농구 왕좌 ‘수성이냐 신성이냐’
여자농구 왕좌 ‘수성이냐 신성이냐’
  • 동양일보
  • 승인 2017.03.14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서 챔피언결정전 개막 스피드강점 아산 우리은행 5연속 통합우승 도전 삼성생명 ‘에이스’ 박한별 내세워 대반란 노려

(동양일보)아산 우리은행의 5년 연속 통합 우승이냐, 용인 삼성생명의 대반란이냐.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승제)이 16일 오후 7시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시작된다.

우리은행은 정규리그에서 33승 2패라는 엄청난 성적으로 1월 말에 일찌감치 챔피언결정전 직행 티켓을 따냈다.

최근 4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휩쓴 우리은행이 올해 챔피언결정전까지 제패하면 5년 연속 통합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가능성은 매우 크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삼성생명과 7번 만나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7경기를 하는 동안 가장 적은 점수 차로 이긴 것이 8점일 만큼 일방적이었다. 7경기 평균 점수 차는 무려 17.6점이나 났다.

이에 맞서는 삼성생명은 정규리그에서 18승 17패로 승률 5할을 겨우 넘기고도 우리은행에 이어 2위를 했다.

우리은행이 워낙 ‘초강세’를 보인 덕에 5할 가까운 승률로도 2위에 오른 셈이다.

정규리그에서 무려 15경기 차이가 났고, 상대 전적에서도 7전 전패를 당한 만큼 만일 삼성생명이 챔피언결정전에서 이긴다면 ‘대반란’이라는 표현으로도 부족할 지경이 된다.

다만 청주 국민은행과 플레이오프 두 경기를 모두 승리로 이끌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해 팀 분위기가 상승세라는 점이 긍정적인 요소다.

우리은행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박혜진과 37세 베테랑 임영희, 최우수 외국인 선수인 존쿠엘 존스가 이루는 ‘삼각 편대’가 위력적이다.

삼성생명은 플레이오프에서 경기당 속공 점수를 14.5점씩 뽑아내는 스피드를 자랑했으나 정규리그 평균 실점 59점으로 최소를 기록한 우리은행을 상대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미지수다.

특히 우리은행 박혜진(27·178㎝)과 삼성생명 김한별(31·178㎝)이 벌이게 될 매치업에 관심이 쏠린다.

박혜진은 정규리그에서 평균 13.5점에 5.7리바운드, 5.1어시스트의 성적을 내며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다.

포인트 가드 역할을 맡은 올해는 침착한 경기 운영 능력까지 겸비해 기량이 한 단계 발전했다는 평을 듣는다.

김한별은 플레이오프 두 경기에서 삼성생명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두 경기에서 평균 23점을 쏟아붓고 8리바운드에 6.5어시스트로 거의 외국인 선수와 다름없는 활약을 펼쳤다.

수비에서도 국민은행 가드 심성영을 밀착 마크했던 만큼 챔피언결정전에서는 상대를 박혜진으로 바꾸게 될 가능성이 크다.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은 “삼성생명 김한별이 살아나면서 팀이 전체적으로 상승 기류를 타고 있기 때문에 1차전이 특히 중요하다”며 조심스러워 했고 ‘도전자’ 입장인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정규리그에서 한 번도 못 이겼지만 여러 가지 실험을 했었다”며 챔피언결정전에서 설욕을 별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