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0 10:41 (수)
“벌 키우고 싶어서”…꿀벌 훔친 60대 입건
“벌 키우고 싶어서”…꿀벌 훔친 60대 입건
  • 신홍경 기자
  • 승인 2017.03.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신홍경 기자) 다시 벌을 키우고 싶어 벌을 훔친 양봉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꿀벌을 훔친 혐의(절도)로 A(6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2일 낮 12시께 청주시 상당구 남일면 B(55)씨의 양봉장에서 꿀을 묻힌 빈 벌통 4개를 이용해 벌을 유인, 꿀벌 약 12만마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의 양봉장에서 약 300m 떨어진 곳에서 꿀을 묻힌 빈 벌통을 설치해놓고 기다렸다가 B씨의 일벌들이 몰려들자 챙겨 달아났다.

일벌들이 꿀 냄새를 맡으면 다른 일벌들을 불러 모아 꿀을 채취한다는 점을 이용했다.

당시 벌을 훔쳐 달아나는 A씨를 발견한 B씨가 112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과거 양봉업을 했었는데, 다시 벌을 키우고 싶어서 벌을 훔쳤다”고 진술했다. <신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