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이인제 "불사조처럼 날아 대선승리 바치겠다"
이인제 "불사조처럼 날아 대선승리 바치겠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3.1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19대 대선 경선후보자 비전대회'에서

(동양일보)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7일 "불사조처럼 날아올라 우리 당에 위대한 대선 승리를, 우리 국민에 위대한 미래를, 우리 민족에 위대한 통일을 반드시 바치겠다"고 말했다.

여러 차례 정치적 고비를 겪으면서도 불사조(피닉스)처럼 재기해 붙은 '피닉제(피닉스+이인제)'라는 별칭을 사용한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국당 '제19대 대선 경선후보자 비전대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대선 전 개헌은 사실상 어렵게 됐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6개월 이내 국민의 동의를 얻고 야당을 설득해 개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반드시 2∼3년 내 북한의 본질적 변화를 끌어내겠다"며 "그래서 핵을 완전히 포기시키고, 민주적 방법으로 통일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제 50일 남짓 남은 대선에서 싸워 이길 희망을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12척의 함대를 갖고 350척의 함대를 격파한 이순신 장군의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고 있느냐"고 되물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들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19대 대통령 후보 선거 후보자 비전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원유철, 신용한, 김진태, 김진, 김관용, 안상수, 이인제, 홍준표.

그러면서 "출중한 전략, 불타는 충성심, 용기와 열정, 자신의 모든 걸 버리는 희생이 세계 해전 사상 가장 위대한 승리의 원동력이었다"며 "저를 장수로 세워달라. 반드시 적을 궤멸시키고 승리를 안겨드리겠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