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불황 속 호황… 립스틱·술·담배 매출 껑충
불황 속 호황… 립스틱·술·담배 매출 껑충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째 경기가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립스틱, 술, 담배 등 ‘불황형 소비품목’ 매출이 늘고 있다. 또 주머니가 얇아진 시민들은 대용량 제품이나 중고 제품 등을 구매하는 실용적 소비 성향도 보인다.

 

● 립스틱 매출 최대 120% 급증

경기가 좋지 않을 때는 오히려 립스틱 판매가 증가한다는 ‘립스틱 효과’라는 법칙이 있다. 1930년대 미국 대공황기에 경제가 어려운데도 립스틱 매출만은 오르는 기현상에 경제학자들이 붙인 용어다.

불황기에 돈을 최대한 아끼면서도 품위를 유지하고 심리적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 성향으로 립스틱 매출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G마켓의 색조 화장품 판매는 전년보다 34% 늘었다. 색조 화장품 가운데 립스틱이 36%, 매니큐어가 26% 각각 증가했다.

2015년에는 색조 화장품 매출이 전년 대비 26%, 2014년에는 9%가 늘어나는 등 최근 3년 사이 매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의 지난해 색조 화장품 매출도 전년보다 17.8% 증가했다. 헬스·뷰티 스토어 CJ올리브영도 지난 2∼4일 진행된 올해 첫 세일 매출을 집계한 결과, 색조 화장품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약 30% 늘었으며 이 가운데 립스틱은 무려 120%나 급증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특히 눈에 띄는 붉은 계열의 강렬한 컬러 제품이 인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주류 중에서는 싼 가격에 쉽게 취할 수 있는 서민 술인 소주 판매가 증가했으나 위스키 같은 고급술은 반대로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한 해 대형마트인 이마트에서 한 병에 1190원에 팔리는 소주 매출은 전년보다 8.7%, 올해 1∼2월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7.4% 각각 늘었다.

반면 700㎖ 한 병에 4만4700원인 시바스 리갈 12년산을 포함한 위스키 매출은 이 기간 각각 0.5%와 0.8% 줄었다.

또 서민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담배 역시 지난해 약 729억 개비가 팔려 전년(667억 개비)보다 9.3% 증가했다.

 

● 중고물품 사이트도 인기

경기가 좋지 않기 때문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에 이어 ‘가용비’(가격 대비 용량)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소비자들이 싼 가격에 대용량 제품을 사려는 욕구가 반영된 소비 모습이다. 이에 맞춰 업체들도 대용량 제품을 새롭게 내놓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커피전문점 엔제리너스는 지난해 1ℓ에 달하는 대용량 커피 ‘메가 아메리카노’(946㎖)를 출시했다. 스몰 사이즈(355㎖)나 레귤러 사이즈(450㎖)보다 양이 2∼3배에 이르지만 단위당 가격은 메가 사이즈가 스몰 사이즈보다 절반가량 저렴하다.

서울우유도 경제적 부담 없이 요구르트를 즐길 수 있도록 일반 요구르트(60㎖)와 비교해 12배 이상 많은 서울우유 750㎖ 오렌지 요구르트를 내놓았다.

식음료업계 관계자는 “가격 대비 용량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저렴한 대용량 제품이 많이 출시돼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첫 세일 기간 올리브영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바디케어 제품도 400㎖ 이상 대용량인 ‘세타필 모이스춰라이징 로션 473㎖’이었다.

수천 원의 싼 가격에 좋을 물건을 살 수 있는 다이소 등 저가 유통업체와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도 호황을 누리고 있다.

매장 모든 제품이 거의 5000원 이하인 다이소의 지난해 매출은 1조5600억원으로 전년보다 30% 늘어났다.

2012년 850개 정도였던 다이소 점포 수는 2015년 1000개를 넘어선 데 이어 올해 1월 말 기준으로는 1150개에 이르렀다.

온라인쇼핑사이트에서도 중고 매출이 크게 늘었다.

G마켓의 지난해 중고 제품 판매는 전년보다 240%, 옥션에서는 15% 각각 증가했다.

특히 품목별로 살펴보면 G마켓의 경우 중고 소형가전이 2650%, 중고 골프채는 186%나 급증했다.

G마켓 관계자는 “골프를 취미로 하는 사람이 늘었지만, 불황이라 중고로 구매하는 것으로 보이고 가전에서도 1인 가구 증가세와 불황이 맞물려 중고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