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21:01 (화)
위기의 한국축구… 28일 시리아와 벼랑끝 승부
위기의 한국축구… 28일 시리아와 벼랑끝 승부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최종예선 7차전 열려 3위 우즈벡·4위 시리아와 1·2점차… 현재 조 2위 패배하면 9연속 본선행 좌절 가능성… 반드시 이겨야

(동양일보)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 가능성이 사실상 시리아전 승패에 달렸다.

‘뻔한 전술·무뎌진 창’이라는 지적에서 벗어나 분위기를 반전시킬 화끈한 승리가 절실하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복병’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7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한국 축구는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3승1무2패(승점 10)를 기록, 6경기 연속 무패(4승2무)의 이란(승점 14)에 이어 A조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살얼음판이 따로 없다.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9)과 4위 시리아(승점 8)가 턱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아직 최종예선이 4경기나 남았지만 슈틸리케호는 눈에 보이는 전술과 상대를 압도할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해 팬들의 실망이 크다.

슈틸리케호는 시리아를 상대로 승리가 절실하다. 이를 통해 ‘2위 굳히기’와 더불어 추락한 태극전사들의 자존심도 되살려내야 한다.

● 실망만 커지는 슈틸리케호, 이번에는 달라질까

대표팀은 지난 23일 중국과 최종예선 6차전에서 0-1로 허무하게 패해 그동안 지켜온 ‘공한증(恐韓症)’이 사라졌다. 패했다는 결과보다 무기력한 공격과 허술한 수비 때문에 비난이 쇄도했다.

점유율만 높았을 뿐 공수에서 제대로 보여준 게 없어서다.

‘확실한 한방’이 없는 공격진의 무기력함보다 최종예선을 치러오면서 상대 팀이 훤히 내다볼 정도로 ‘뻔한 전술’이 이어지며 스스로 무너졌다는 평가다.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조차 중국전 이후 “선수와 코치 모두 변해야 한다. 안 그러면 월드컵 못 나간다”라고 고백했을 정도로 팀이 허약해졌다.

이 때문에 시리아전을 앞둔 대표팀의 화두는 ‘변화’가 됐다. ‘눈에 보이는 전술’로는 험난한 파도를 넘을 수 없다는 위기감이 커졌다.

다만 이번 시리아전에도 급격한 전술 변화를 쉽게 꺼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고누적 때문에 결장하는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대신 황의조(성남)를 대체 선발했다.

K리그 클래식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선수들 대신 이번 시즌 챌린지(2부리그)에서 득점이 없는 황의조를 선택한 것을 놓고 슈틸리케 감독의 선수 선발 원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

황의조는 슈틸리케호에서 백업 공격수로 활동했지만 별다른 결과를 내주지는 못했다.

이번에도 기존 전술과 별다른 차이 없이 선수들의 ‘독기(毒氣)’에 의존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향방이 이번 시리아전 결과에 걸린 만큼 슈틸리케호 코칭스태프와 선수들도 ‘변화’를 앞세워 필승의지를 다지고 있다.

● ‘한 템포 휴식’ 손흥민의 발끝 터질까

경고누적으로 중국전에 결장한 손흥민(토트넘)은 단연 시리아전 해결사로 손꼽힌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에 나서지 않았다. 당시 이적 문제가 걸려있던 손흥민은 1차전 중국전만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했다.

공교롭게도 대표팀은 중국과 최종예선 6차전에서 ‘노골’에 그쳤고, 대표팀 역시 손흥민의 공백이 아쉬웠다.

경기장에서 동료들의 패배를 지켜본 손흥민은 분위기 반전을 위한 ‘핵심 카드’가 됐다.

슈틸리케 감독은 25일 훈련에서 손흥민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좌우 날개로 펼쳐 미니 게임을 펼쳤다.

손흥민을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세우겠다는 암시다. 더불어 돌파가 좋은 황희찬을 활용해 시리아의 수비벽을 흔들겠다는 생각이다.

최근 잉글랜드 무대에서 해트트릭을 장식하며 기분 좋게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의 뛰어난 결정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

● ‘최약체 시리아? 이젠 복병’

7차전 상대인 시리아는 애초 A조 최약체로 평가됐지만, 최종예선을 치르면서 4위까지 치고 오르면서 ‘복병’이 됐다.

한국은 지난해 9월 말레이시아 세렘반에서 시리아와 최종예선 2차전에서 만나 0-0 무승부를 거뒀다.

시리아의 극단적인 ‘침대축구’도 무승부에 한몫했지만, 밀집수비를 뚫지 못한 대표팀의 허술한 전술이 더 도마 위에 올랐다.

시리아 역시 최종예선 통과의 꿈을 키우는 만큼 또다시 두꺼운 수비벽을 앞세운 ‘선수비-후역습’ 전술로 나올 전망이다.

더불어 선제골이 터지면 극단적인 ‘시간 끌기’도 예상된다.

이미 지난해 9월 시리아를 상대로 ‘예방주사’를 확실히 맞았던 만큼 이번에는 슈틸리케호에 ‘두 번의 실수’는 용납될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