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18:13 (목)
프로야구 10개 구단 “우승은 우리의 것”
프로야구 10개 구단 “우승은 우리의 것”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2017 정규시즌 개막 앞두고 미디어데이·팬페스트 열고 출사표

(동양일보)개막전부터 전력 질주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사령탑들이 날 선 설전으로 2017시즌 개막 분위기를 띄웠다.

10개 구단 사령탑은 27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미디어데이&팬페스트, 팬들 앞에서 출사표를 올렸다.

2015, 2016년 2시즌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짧고 굵게 포부를 밝혔다.

김태형 감독은 “한국시리즈 3연패 목표로 준비 많이 했다. 내년에도 이 자리에 앉도록 최선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신경전은 ‘개막전 선발’을 예고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3월 31일 홈 잠실에서 한화 이글스와 개막전을 치르는 김태형 감독은 “우리는 더스틴 니퍼트가 선발로 나선다. 지난해 한화와 상대전적도 좋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좀처럼 개막전 선발 예고를 하지 않는 김성근 한화 감독이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를 개막전 선발로 예고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김성근 감독은 “지난 2년 동안 선발을 예고하지 않았는데 모두 패했다. 올해는 선발을 공개해보겠다”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고척돔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개막전을 하는 LG 트윈스의 양상문 감독이 분위기를 더 띄웠다. 양 감독은 휴대폰 액정 화면에 ‘개막전 선발 헨리 소사’라고 적어 공개하며 팬들을 놀라게 한 뒤 “개막전에서 우리 LG가 반드시 이긴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장정석 넥센 감독도 “홈에서 꼭 이긴다”고 맞섰다.

마산 창원구장에 방문해 NC 다이노스와 개막전을 치르는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은 “지난해 NC에 너무 많이 졌다”고 곱씹으며 “개막전부터 NC전 연패를 끊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김경문 NC 감독은 “롯데 이대호를 막겠다”고 답했다.

대구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개막전도 치열할 전망이다. 김한수 삼성 감독은 “홈 개막전에서는 꼭 이겨야 한다”고 했다. 김기태 KIA 감독은 “대구 홈 팬들께 예의를 지키고 싶다”고 한발 물러서면서도 “경기에선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했다.

신임 사령탑 트레이 힐만 SK 와이번스 감독과 김진욱 kt wiz 감독은 “멋있는 야구”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