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2 22:36 (월)
슈틸리케호, 러시아행 불씨 살렸다
슈틸리케호, 러시아행 불씨 살렸다
  • 신홍경 기자
  • 승인 2017.03.28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 시리아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4분 홍정호가 첫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동양일보 신홍경 기자) 위기의 슈틸리케호가 러시아행 불씨를 다시 살렸다.

중앙수비수인 홍정호(장쑤 쑤닝)의 과감한 왼발 슛이 빛을 발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시리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최종예선 7차전 홈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슈틸리케 감독은 중국전에 출격했던 ‘원조 황태자’이정협(부산)을 대신해 막내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최전방에 배치하는 4-1-4-1 전술로 시리아에 맞섰고, 초반부터 강한 공세로 시리아를 압박했다.

전반 4분, 남태희가 오른쪽 측면을 빠르게 돌파하다 코너킥을 얻어냈고, 손흥민이 낮은 크로스로 공을 올려줬다.

공이 수비수를 맞고 굴절된 후 다른 수비수가 걷어내자 왼쪽 페널티지역으로 파고든 홍정호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짠물 수비의 시리아의 수비벽을 허문 천금 같은 선제골이었다.

경기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공세를 수위를 높였고, 전반 13분에는 김진수(전북)가 왼쪽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강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한국은 후반 25분 파라스 알 카팁에게 문전을 내주면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허용했지만, 골키퍼 권순태(가시마 앤틀러스)가 슈퍼 세이브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후반 중반부터 파상공세로 밀어붙였지만 결정적인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홍정호의 골이 없었다면, 시리아의 극단적인 수비 축구에 답답한 경기를 펼칠 뻔했다.

이로써 4승1무2패(승점 13)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 이란(4승2무·승점 14)을 바짝 추격하며 2위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또 한 경기 덜 치른 3위 우즈베키스탄(3승3패·승점 9)과의 간격을 벌렸다.

우즈베키스탄은 카타르와 7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시리아와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4승3무1패의 우위를 이어갔다. <신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