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민주, 충청서 두번째 지역 경선…굳히기냐 따라잡냐
민주, 충청서 두번째 지역 경선…굳히기냐 따라잡냐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더불어민주당은 29일 대전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충청지역 경선을 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현장 대의원 투표를 실시하고, 사전투표의 충청지역분과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결과를 합산, 충청 경선의 승자를 가린다.

이번 충청 경선은 지난 27일 치러진 호남지역 경선에 이은 두 번째 '격돌'이다.

특히 이번 경선에서는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세론'을 이어갈지,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의미 있는 득표로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좁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반적인 평가로는 2∼3위인 안 지사와 이 시장이 전세를 뒤집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승패의 분수령으로 꼽혔던 호남 경선에서 문 전 대표가 60.2%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대세론'을 탄탄히 했기 때문이다.

그런 만큼 문 전 대표는 전날 영남권 지역방송 TV토론을 제외한 모든 일정을 비워두고 충청 순회경선을 대비, 대세론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안 지사 측이 '안방'인 충청에서 세몰이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바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충청 대망론'이 유효한 상황에서, 충청에서 몰표를 끌어낼 수 있다면 다시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시장의 경우도 호남 경선에서 3위를 기록해 가장 어려운 처지에 놓였지만, 안 지사와 박빙으로 격차를 좁힌 만큼 역전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와 비교해 충청권에서 세는 부족하지만, 탄핵 국면에서 '촛불민심'을 따른 행보를 통해 전국적으로 인지도를 높인 만큼 충청에서도 의미있는 선전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충청 경선의 결과에 정치권이 주목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이날 영남지역의 ARS 투표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