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한화앓이' 청주팬들, 올해도 짝사랑만
'한화앓이' 청주팬들, 올해도 짝사랑만
  • 신홍경 기자
  • 승인 2017.04.05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신홍경 기자) 한화 이글스의 청주 홈경기가 올해 6경기에 불과해 청주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한화는 지난 4일 열린 대전야구장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이번 시즌 72번의 홈경기를 치른다.

이중 제2연고지인 청주구장에서는 6월 27∼29일(KT전), 7월 18∼20일(NC전) 등 6게임만 배정됐다.

청주시는 청주구장 경기 확대를 위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시설 보수를 위해 예산을 쏟아부었다.

2015년 ‘홈런 공장’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고자 청주야구장에 10억원을 들여 중앙 펜스를 110m에서 115m로 늘렸다.

또 지난해까지 12억원을 들여 홈팀과 원정팀의 더그아웃을 1m가량 앞으로 당겨 각각 30여㎡를 늘리고, 바닥도 40㎝가량 높여 선수들이 경기장을 볼 수 있는 시야를 넓히는 등 시설 개선에 꾸준히 공을 들였다. 기록석 주변 일반석 70여개에 탁자를 설치, 특별석도 마련했다.

또 지난 1월 10일에는 이승훈 청주시장이 한화구단 관계자와 만나 올해 청주구장 경기를 10게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청주시의 이런 노력과 애정공세에도 지난해보다 1경기 늘어나는데 그쳐 시와 청주팬들은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한화 이글스 팬인 A씨는 “매년 청주경기는 몇 경기 없어 표구하기도 어렵다”며 “청주팬들에게는 1년 동안 기다렸던 홈경기인데 올해도 6경기밖에 열리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나마 위안을 삼는건 예년과 다르게 2군 경기인 퓨처스 리그 15게임을 청주구장에서 치르기로 한 것이다.

한화 측은 비용과 수입을 고려하면 청주구장 경기를 더는 늘릴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선수단 이동과 호텔 숙박이 불가피한 청주 경기는 원정경기에 준해 선수들에게 체력적 부담이 커 자칫 경기력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한화 측 입장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지만, 지난해 청주에서 치른 5게임 모두 매진됐을 정도로 충북 야구팬의 관심이 큰 데 경기 수 증가로 이어지지 못해 상당히 아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