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2 22:05 (토)
갈 길 잃은 지방의 부동산 청약시장
갈 길 잃은 지방의 부동산 청약시장
  • 한종수 기자
  • 승인 2017.04.0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정부의 11·3 부동산 대책으로 움츠러들었던 분양 시장이 봄 성수기를 맞아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물량이 속출하면서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4월에만 전국 41곳에서 2만3016가구(임대 포함)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인 가운데 지방의 일반 분양물량은 1만4472가구로 전체 물량의 62.9%를 차지하고 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6624가구(28.8%)로 전국에서 가장 많고, 경남 4382가구(19.0%), 충북 3933가구(17.1%), 전남 1809가구(7.9%), 서울 1500가구(6.5%) 순이다.

경기도 평택고덕신도시에서 분양한 '평택 고덕파라곤'은 49.3대1의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청약접수를 끝마쳤고 부산에서의 '부산 연지꿈에그린'과 '해운대 롯데캐슬 스타'는 1순위에서 각각 228.2대1과 57.9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특정지역의 분양 열기와 달리 지방은 썰렁 그 자체다.

최근 음성의 '생극 태경 에코그린'은 104가구 모집에 청약 접수가 단 1건도 이뤄지지 않았고, 2순위 역시 청약자가 없어 대규모 미달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달부터 본격적인 봄 이사철을 맞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분양시장이지만 서울과 수도권에 비해 지방이 상대적으로 침체돼 있음을 여실히 보여줬다.

여기다 부동산 정책에 따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입주물량 증가, 대출규제, 금리인상 등 악재도 여전하다.

여러 이유로 상대적으로 집값이 떨어질 염려가 적은 지역으로의 쏠림 현상이 당분간은 지속될 것이 확실한 만큼, 미분양이 우려되는 지방에서는 공급량 조절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