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18:12 (수)
기성용 넘었다, 다음은 차붐이다
기성용 넘었다, 다음은 차붐이다
  • 연합뉴스
  • 승인 2017.04.06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리그 9호골’ 아시아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골 경신
손흥민이 6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스완지에서 열린 2017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스완지시티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역전 결승골을 뽑아내고 환호하고 있다.

(동양일보)‘손세이셔널’ 손흥민(25·토트넘)의 득점 행진에 제대로 불이 붙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스완지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스완지시티와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리그 경기에서 9골, 시즌 전체로는 16골을 기록하며 최근 절정의 득점 감각을 이어갔다.

그는 2일 번리와 리그 경기에서도 한 골을 넣었고 이날 다시 득점포를 가동했다.

두 경기 연속 득점을 올린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로는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세웠다.

종전에는 손흥민 외에 기성용(스완지시티)이 2014-2015시즌에 8골을 넣은 바 있다.

이제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계 최고의 무대’로 꼽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한 시즌에 10골을 넣는 기록에 도전하게 됐다.

리그 10골은 축구 선진국인 유럽이나 남미 출신 중에서도 내로라하는 선수들만 오를 수 있는 고지다.

이번 시즌에도 리그 경기에서 10골 이상 넣은 선수는 16명에 불과하다. 프리미어리그 팀이 20개인 만큼 한 팀에 한 명꼴도 안되는 숫자다.

따라서 한 시즌에 리그 경기 10골은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자리매김한다는 상징성을 지니게 된다.

또 자신의 유럽 무대 시즌 최다 골 기록도 눈앞에 두게 됐다.

손흥민은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뛰던 2014-2015시즌에 총 17골을 작렬했다.

이제 한 골만 더 넣으면 자신의 시즌 최다 골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다.

현재 객관적인 수준이 분데스리가보다 높다는 평을 듣는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 이상을 넣게 될 경우 2년 사이에 손흥민의 기량도 그만큼 발전했다고 볼 수 있는 셈이다.

특히 ‘차붐’ 차범근(64)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현역 시절 세운 한국 선수 유럽 무대 시즌 최다 골 기록 경신 가능성도 커졌다.

차범근 부위원장은 독일 레버쿠젠에서 뒤던 1985-1986시즌에 총 19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남은 경기에서 세 골을 더 넣으면 차 부위원장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만일 네 골 이상을 보태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시즌 20골 고지도 밟을 수 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리그 8경기와 FA컵 준결승 등 최소한 9경기를 남겼다.

FA컵 4강전 결과에 따라 경기 수가 늘어날 수도 있다.

아시아 최초의 리그 10골에 필요한 한 골은 충분히 가능하고, 네 골이 남은 시즌 20골 고지 역시 도전할 만한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