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국민배우' 안성기 60년 영화인생을 돌아보다
국민배우' 안성기 60년 영화인생을 돌아보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4.0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 60주년 기념 특별전 13~28일 열려
 
 
한국영화의 페르소나 안성기 전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동양일보) '국민배우' 안성기의 데뷔 60주년을 맞아 그의 영화인생을 되짚어 보는 '한국영화의 페르소나, 안성기 전'이 오는 13~28일 한국영상자료원 상암 본원에서 열린다.

    안성기는 1957년 김기영 감독의 '황혼열차'에서 아역으로 데뷔한 후 60년이 지난 현재까지 약 130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그로테스크한 미학으로 갈채를 받았던 작품 '하녀'(김기영·1960)를 비롯해 다수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보여주면서 당시 아역으로서는 드물게 이름을 알렸다.

    10대 중반까지 꾸준히 영화 작업에 참여했던 그는 10여 년의 연기 공백을 가진 뒤 1980년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 날'(1980)을 통해 성인 연기자로 변신했다.

    '고래사냥'(배창호·1984), '칠수와 만수'(박광수·1988), '투캅스'(강우석·1993) 등 유수의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한국영화의 버팀목으로 자리매김했다. 최근까지 '사냥'(이우철·2015), '필름시대사랑'(장률·2015) 등으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영상자료원이 마련한 이번 특별전에서는 한국영화사와 함께 한 그의 주요작 27편을 상영한다.

    '모정'(양주남·1958), '하녀' 등 아역 시절 참여했던 작품에서 시작해 '깊고 푸른 밤'(배창호·1985), '남부군'(정지영·1990), '기쁜 우리 젊은 날'(배창호·1987), '개그맨 '(이명세·1988) 등을 통해 그가 소화했던 다채로운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영화 상영과 함께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배우 권율, 한예리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에는 그와 다수의 작품을 함께 한 배창호 감독이 참석해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고, 4K 화질로 디지털 복원된 '하얀전쟁'(정지영·1992)이 최초로 상영된다.

    배우와 감독이 함께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도 마련된다.

    15일 '라디오스타' 상영 후에는 안성기, 박중훈, 이준익 감독이, 22일에는 '개그맨' 상영 후 안성기, 이명세 감독이 자리할 예정이다.

    특별전을 앞둔 안성기는 "솔직히 실감이 나지 않는다. 지금껏 내가 이렇게 작업해 올 수 있었다는 것이 감사하다"며 "나의 최고 작품은 언제나 다음 작품이라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 좋은 작품에 참여할 기회가 또다시 올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상영 일정 및 부대행사는 영상자료원 홈페이지(www.koreafilm.or.kr/cinematheque/screening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