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18:55 (목)
문-안 양강구도'에 절박해진 홍-유…단일화협상 '산넘어 산'
문-안 양강구도'에 절박해진 홍-유…단일화협상 '산넘어 산'
  • 동양일보
  • 승인 2017.04.1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범보수 후보 단일화' 협상은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양측에 마지막이자 유일한 돌파구로 여겨진다.
한국당 홍준표·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입장에선 한 달 앞둔 대선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양자구도로 굳어지는 것이 최악의 상황이다.
한국당의 한 고위 당직자는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대로 흩어져 있으면 홍준표든 유승민이든 힘 한번 제대로 못 써보고 죽는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판세를 다자구도로 바꾸는 게 양측으로서는 급선무다. 보수층에 '새로운 대안'으로 인식돼야 안 후보에 흘러간 보수층의 지지를 탈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실적 수단으로 거론되는 게 후보 단일화다. 한국당은 바른정당은 물론 최근 '태극기 부대'를 주축으로 만들어진 새누리당과도 힘을 합치겠다는 입장이다.
이철우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모두 함께 가야 할 세력"이라며 "우리가 똘똘 뭉치면 (보수 우파가) 돌아온다"고 말했다.
규모나 지지율 면에서 상대적으로 앞선 한국당과 홍 후보가 바른정당과 유 후보를 설득하는 게 일차적 수순이다. 한국당과 홍 후보는 "이대로는 둘 다 망한다"는 압박성 메시지를 거듭 보내고 있다.
홍 후보는 전날 기자들에게 바른정당을 향해 "내가 (후보로) 있을 때 안 들어오면 증발한다"고 말했다. 대선 이후로는 통합의 계기가 마련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나 바른정당과 유 후보의 '백기투항'을 받아낼 만큼 힘의 차이가 압도적이지 않다는 게 문제다.
선거의 승패를 떠나 중도 사퇴는 바른정당, 특히 유 후보에게 정치적인 치명타가 될 수 있다. 이를 감수할 이유가 아직 없다는 게 바른정당 내 기류다.
유 후보는 대전·충남 지역 언론 간담회에서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않은 지 오래"라며 지지율에 구애받지 않고 진정성을 보여주겠다는 생각을 거듭 밝혔다.
이 같은 현실적 문제와 유 후보의 원칙론이 양당 중진 의원급 사이에 오가는 단일화 논의에서 가장 큰 난제다.
바른정당의 한 중진 의원은 "유 후보 지지율이 낮지만, 홍 후보도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며 "합쳐서 이길 가능성이 보여야 합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단일화 방정식을 더 복잡하게 만드는 요인은 대선 이후다. 합당할 경우 예상되는 당권 경쟁,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 등이 얽혀있다.
지역 조직책들의 의견을 무시할 수 없는 지역구 의원들은 상대 당을 강하게 비판할 수밖에 없는 까닭이기도 하다.
한 한국당 중진 의원은 "바른정당은 우리와 '협상'할 상대가 아니다"며 "'좌파 집권 일등공신'이라는 멍에를 쓰기 싫으면 조건 없이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은 "홍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 흉내를 이제 그만 내고 한국당을 해체하는 게 진정한 보수를 위한 일"이라고 말했다.
어렵사리 단일화에 합의하더라도 조건과 방식이 문제일 수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인적 청산을 놓고 양측은 이미 이견을 드러낸 바 있다.
단일화를 추진할 경우 여론조사로 할지, 후보 간 담판으로 할지는 양측 지지율 격차에 달렸다. 여론조사도 양자 조사냐, 다자 조사냐로 의견이 갈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