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19:15 (수)
배영수·송은범 살아나니 ‘천군만마’
배영수·송은범 살아나니 ‘천군만마’
  • 연합뉴스
  • 승인 2017.04.1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평균자책점 3.38 최근 8경기중 QS 5회 토종선발 활약으로 안정된 마운드 운영 가능 퀵후크·불펜피로 줄어

(동양일보)한화 이글스 토종 선발진이 기대 이상으로 상쾌하게 출발했다. 선발진을 토종 투수들이 이끌고 간다는 점은 예상 밖이다.

송은범(33), 배영수(36)가 만든 변화다.

한화 선발진은 8경기를 치르는 동안 선발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이 부문 5위다.

토종 선발 투수들의 평균자책점은 1.46으로 더 낮다. 송은범이 두 차례 선발 등판해 모두 6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1.46으로 호투했고, 배영수는 6이닝 동안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뒤늦게 합류한 이태양도 6⅓이닝 2실점(평균자책점 2.84)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오히려 화려한 메이저리그 경력을 쌓은 알렉시 오간도(2경기 9⅔이닝 9실점, 평균자책점 8.38)와 카를로스 비야누에바(2경기 11이닝 6실점 4자책, 평균자책점 3.27)가 토종 투수보다 부진했다.

두 투수는 빅리그에서 선발을 경험했지만 최근에는 불펜에서 뛰어 “투구 수가 늘어나면 공을 채는 악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는다. 이런 단점은 경기를 치를수록 줄어들 수 있다.

외국인 투수가 주춤할 때, 토종 선발진이 마운드에 무게를 실은 건 무척 고무적이다.

김성근 감독은 송은범과 배영수의 부활에 주목했다.

김 감독은 “송은범은 지난해 경기 초반에 잘 던지다가 중반에 접어들면 투구 자세가 흐트러지면서 실점했다. 그런 약점이 없어졌다”며 “배영수는 특유의 몸쪽 승부를 과감하게 한다”고 흐뭇해했다.

그는 두 투수의 시즌 초 활약이 일시적이지 않다는 확신을 한다.

송은범은 “아직 갈 길이 멀다. 더 꾸준한 모습을 보여드린 뒤에야 ‘달라진 비결’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몸을 낮췄다. 배영수도 “마무리 캠프부터 정말 독하게 훈련했다. 점점 좋아지는 과정”이라며 ‘더 나은 투구’를 약속했다.

든든한 베테랑 선발들이 한화 선발 지표를 모두 바꿔놨다.

8경기에서 한화 선발진은 5차례나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 이 중 4개의 퀄리티스타트를 토종 선발진(송은범 2회, 배영수·이태양 1회)이 했다.

퀵후크(3실점 이하 투수를 6회 전에 강판하는 것)는 한 차례도 없다. 지난해 8경기를 치렀을 때 한화 선발진 평균자책점은 6.67이었고 퀄리티스타트는 1회뿐이었다. 선발진이 불안하다 보니 투수 교체를 빠르게 해야 했고, 퀵후크를 5차례나 했다.

올해 한화 불펜은 경기 초반 위기가 와도 움직이지 않는다. 한화 선발 투수들은 그 위기를 넘기고 6회까지 책임진다.

2017년 한화 마운드가 이렇게 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