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전성기, 해투가 마지막 기회”
“전성기, 해투가 마지막 기회”
  • 연합뉴스
  • 승인 2017.04.1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용 “조동아리 멤버와 함께 해 부담 적어”

“제2의 전성기 아니냐고요? 사실 제1의 전성기예요. 전 지난 27년 동안 전성기가 없었어요. 그래서 이번 KBS 2TV ‘해피투게더3’ 고정은 저한테 마지막 기회죠.”

‘마지막’이라고 강조하는 개그맨 김수용(51·사진)에게서 조급함은 느껴지지 않았다. 그럴 만도 한 것이, 근 20년을 동고동락해온 ‘조동아리’ 멤버들과 함께이기 때문이다.

김수용은 “생뚱맞게 낯선 곳이 아니라 익숙하고 잘 맞는 친구들과 함께하니 좋다”며 “사실 ‘해투’ 고정 제의는 지난 2월 설 특집 후에 왔고, 만장일치로 하고 싶었는데 스케줄들을 조정하느라 5월에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물론 설 특집 반응은 뜨거웠지만 ‘조동아리’ 멤버들이 아예 고정된다는 소식에 우려를 표하는 시청자도 적지 않았다.

김수용은 “아저씨들만 잔뜩 모여서 무슨 변화를 꿈꾸느냐는 우려를 저도 알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외모는 아저씨이지만 정신연령은 젊은 걸 넘어 어리다. 어떻게든 해봐야죠”라고 웃으며 말했다.

유재석부터 김용만, 지석진, 박수홍 그리고 본인까지 무게감 있는 MC가 너무 여러 명이라 배가 산으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그는 이미 댓글로 접해 알고 있었다.

김수용은 이에 대해 “각자 주도권을 쥐려거나 튀려고 욕심을 내면 우왕좌왕 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다들 양보하고 절제하면서 팀워크 위주로 갈 것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물론 부담은 있다. 15주년을 맞은 ‘해투’가 최근 시청률이 답보하는 상태에서 구원투수로 나선 셈이기 때문이다.

김수용은 “만약 개편 코너가 잘되지 못하면 우리한테 고스란히 화살이 돌아올 것”이라며 “그래도 다 같이하고 싶다고 한 건 잘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편한 마음으로 자연스럽게 하다가 잘된다면 또 그 공이 우리한테 고스란히 올 것 아니냐”고 여유를 보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