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정치 지방정치
청주 제2매립장 예산안 시의회 통과 되나남연심 의원 국민의당 입당… 한국당 입지 좁아져

(동양일보 김재옥 기자)청주시가 ‘노지형’으로 조성계획 변경을 시도하는 쓰레기 제2매립장 예산의 시의회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당초 청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8대 7로 우위를 지키던 자유한국당이 19일 남연심 의원의 탈당으로 입지가 좁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의회 내부에서는 본회의 표결 가능성까지 거론, 매립장 예산안 처리를 놓고 시의회 내 각 정당 간 대결 구도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청주시는 작년 6월 오창읍 후기리를 제2매립장 대상지로 선정할 당시 매립장을 지붕형으로 발표했으나 작년 11월 노지형으로 방향을 틀었다.

이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이어졌으나 청주시는 노지형 방침을 고수, 지난 17일 개회한 26회 시의회 임시회에 노지형 매립장 조성을 위한 103억원의 예산안을 제출했다.

이 예산안은 도시건설위원회와 예결위 계수 조정, 본회의 의결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김재옥 기자  kjok@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