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남 보령·서산·당진·서천·예산·청양·태안·홍성
청양군 한 방울의 물까지 ‘절약’하천수 활용… 농업용수 확보
양수저류사업을 준공한 천장저수지

(청양=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청양군은 지하수의 오염 및 고갈을 우려해 무분별한 지하수 채취보다 흘러가는 하천수를 활용한 농업용수 확보에 역점을 둔 정책을 펼쳐 지하자원 보호와 환경보존의 일거양득 효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18일 완공한 장평면 은곡리 장자랑이천 취수보는 길이 5m, 높이 0.6m로 강우에만 의존하던 인근 천수답 3ha 농경지에 안정적인 용수공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일 준공한 천장저수지 양수저류사업은 전체 사업비 8억원을 투입해 간이양수장 4개소 및 송수관로 7.9km를 설치, 치성천 및 잉화달천에서 1일 6000톤의 하천수를 담수해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뿐 아니라 청양군 대표 관광지인 ‘천장호 출렁다리’의 관광 사업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간에 걸쳐 하천수를 활용한 간이양수장 46개소를 설치했으며, 지하수 취수량 1일 100톤 기준으로 100여공을 개발했다.

특히 저수지 양수저류사업에 주력, 가뭄취약 저수지인 도림·적누·용천·사점·관산·외실저수지에 1일 1만9000톤의 용수를 담수하고 있는데 이는 농업용 중형관정 190공 개발과 맞먹는 수치다.

 

박호현 기자  cgsnews@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호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