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북, 더 나은 핵운반 수단 갖게 못한다”
“북, 더 나은 핵운반 수단 갖게 못한다”
  • 연합뉴스
  • 승인 2017.05.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취임 100일 인터뷰서 ‘전략적 모호성’ 강조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결국 김정은은 더 나은 핵운반 수단(better delivery system)을 갖게 될 것이고,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놓아둘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영된 미 CBS 방송의 취임 100일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 의도적으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의 계속된 탄도미사일 실험에 대해서는“‘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한 적은 없다”면서 “그러나 김정은은 우리가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란 점(not going to be very happy)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정은이 핵실험을 한다면 나는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라며 “존경받는 중국 주석도 기분이 좋을 것으로 믿기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기분이 좋지 않다는 말이 군사 행동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모르겠다. 봅시다”라고만 답했다.

그는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는 트럼프 정부의 대북 압박 역시 통하지 않는 증거가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저 얘기하고 싶지 않다”면서 “단지 사람들이 내 생각을 몰랐으면 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라크) 모술에 들어간다고 발표할 수 없다. 우리의 모든 행보를 발표할 수 없다”면서 “이것은 ‘체스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아버지가 죽고 정권을 물려받을 때 26세 또는 27세의 젊은이였고, 특히 장군들을 비롯해 매우 상대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다뤄야 했다”면서 “(그런데도) 매우 어린 나이에 그는 권력을 잡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삼촌이든 누구든 많은 사람이 그의 권력을 빼앗으려고 했지만, 그는 권력을 잡을 수 있었다”면서 “분명히 그는 꽤 영리한 녀석(pretty smart cookie)”이라고 규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에서 유리한 조건을 얻고자 북한을 지렛대로 이용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는 “북한(문제)은 아마도 무역보다 중요하다”면서 “무역이 매우 중요하지만 큰 전투는 수많은 사망자를 낼 수 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또 “내가 무역을 활용해 북한에 꽤 영향력이 있는 중국(의 협조)을 얻을 수 있다면, 중국이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우리를 도와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미국에 좋은 무역협정 하나를 체결하지 않을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에 대해서는 “사실 오늘이라도 파기하려고 했다. 할 준비가 돼 있었다”면서 “그러나 멕시코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전화를 걸어 ‘협상할 거냐’고 물었고, 나는 ‘협상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럼프케어’로 불리는 미국건강보험법을 재발의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완전히 고쳤다. 3주 전(법안)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