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10:12 (화)
D-1 충청권 표심 대세 좌우
D-1 충청권 표심 대세 좌우
  • 지영수 기자
  • 승인 2017.05.07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풍향계’ 사전 투표율 사상 최고
유권자 호남권 앞서…각 정당 유·불리 셈법 복잡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19대 대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역대 대선 바로미터 역할을 한 충청권의 사전투표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각 당 대선 후보 캠프마다 유·불리를 따지는 등 셈법이 복잡하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야권은 청년층의 높은 투표 참여를 근거로 기대감이 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고정 지지층이 많은데다 보수 결집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유리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선을 나흘 앞둔 지난 5일, 이미 1100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투표를 마쳤다. 전체 유권자 4247만9710명 중 1107만2310명이 사전투표를 마쳐 26.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유권자 네명 중 한명이 투표한 셈이다. 2014년 지방선거(11.5%)와 지난해 20대 총선(12.2%)의 사전투표율을 두 배 이상 뛰어넘을 정도로 투표 열기가 뜨거웠다.

특히 세종시는 34.5%(18만9421명 중 6만5307명)로 전국 17개 시·도 중 사전투표율 1위를 기록했다.

대전은 122만602명 중 33만5900명(27.52%), 충북은 130만3688명 중 33만1729명(25.5%), 충남은 171만1912명 중 41만4023명(24.2%)이 투표했다.

대전의 투표율은 전국 평균(26.1%)보다 높게 나타난 반면 충남·북은 밑돌았다.

하지만 이 같은 투표율은 20대 총선 당시 사전투표율(대전 12.94%, 충북 12.85%, 충남 12.14%)와 비교해 대전은 2배를 넘어섰고 충남·북은 2배에 육박한다.

1992년 이후 역대 대선에서 충청권에서 승리하지 못한 후보가 당선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다. 실제 14대와 15대 대선은 충청 출신 김종필 전 국무총리 지원을 받은 김영삼·김대중 후보가 각각 승리했다.

16대 대선에서도 행정수도 이전 공약으로 충청 공략에 성공한 노무현 후보, 17대 대선 역시 충청권에서 승리한 이명박 후보가 당선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된 18대 대선도 마찬가지였다.

이번 대선 역시 충청권 표심의 향배에 따라 당선자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번 대선은 충청권 인구가 호남을 앞지르면서 대선 사상 처음으로 호남보다 충청 유권자가 더 많은 상태로 치러진다.

전체 유권자 4247만9710명 가운에 충청권은 442만5623명(대전 122만602명, 세종 18만9421명, 충북 130만3688명, 충남 171만1912명)으로 426만5365명(광주 116만6901명, 전북 152만5626명, 전남 157만2838명)인 호남권보다 16만258명이 많다.

역대 선거의 충청권과 호남권의 유권자 변화추세를 보면 2012년 18대 대선에서 호남권이 2만3875명이 더 많았다.

하지만 2014년 6회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충청권이 2만4104명이 많았고 2016년 20대 총선 10만7781명, 오는 9일 치러지는 대선은 16만258명이 더 많다. 이 같은 유권자의 격차는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청권 유권자가 늘어나면서 지금까지 작고 약한 국토의 변방에서 앞으로는 크고 강한 국토의 중심으로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며 “19대 대선이후 충청도가 대한민국의 조정자 역할을 담당하며 역동적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청권 주민등록인구가 2013년 5월 호남권을 처음 추월했으며, 같은 해 이시종 지사는 인구 160만 돌파를 기념해 영충호시대 개막을 선포했다.

이 같은 이유로 각 당과 후보 측은 다른 지역보다 충청권 표심을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각 당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8일 동원 가능한 모든 자원을 끌어 모아 ‘필승합동유세’를 갖는 등 대격돌전을 벌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