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청주시 건설대금지급 확인시스템 도입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청주시가 6월부터 건설대금지급 확인시스템을 충북도내 최초로 도입,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건설대금지급 확인시스템은 시에서 발주하는 공사에 대해 하도급대금, 자재장비대금, 근로자 노무비에 대한 청구 및 지급내역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온라인 시스템이다.

대상 사업은 추정가격 2억원을 초과하는 종합공사, 1억원을 초과하는 전문공사, 8000만원을 초과하는 전기, 소방, 통신, 문화재 등이다.

시스템 운영을 위해 원도급 업체는 시스템에 연계된 전용계좌를 개설하고 표준하도급계약서, 건설기계표준임대차계약서 및 하도급대금직접지급합의서를 시에 통보해야 한다.

시에선 이를 근거로 공사와 관련된 모든 대금 지급에 대해 적절성을 확인해 건설현장의 체불을 사전 방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시스템 도입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농업기술센터 농심관에서 계약담당자 및 공사감독 100여명을 대상으로 대금지급 확인시스템 사용자 교육을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건설현장의 고질적인 대금 체불 민원을 없애고 사회적 약자 보호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