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한·중관계 회복…청주공항 중국노선 속속 운항 재개
한·중관계 회복…청주공항 중국노선 속속 운항 재개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7.05.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사직전 면세점·관광업계 교류 활성화 기대감에 준비 분주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배치로 경색됐던 한·중관계가 최근 회복기미를 보이면서 청주국제공항의 중국노선 운항도 속속 재개돼 고사위기에 놓였던 면세점과 관광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1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사드 조치로 중단했던 5개 청주∼중국 노선(선양·상하이·하얼빈·다롄·닝보) 운항을 오는 8월 20일부터 재개하면서 사실상 정상화 된다.

남방항공 역시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의 한국 단체여행 상품 판매 중단 조치에 따라 폐쇄했던 청주∼옌지, 청주∼하얼빈 노선 중 옌지 노선을 조만간 재운항하기로 했다. 조만간 청주~하얼빈 노선 재개도 전망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15일 중단했던 베이징 노선 운항을 이미 같은달 26일 재개했다.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관계자는 “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되면 항공사들이 꾸준히 수익을 냈던 청주∼중국 노선 운항을 다시 정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노선 재개 움직임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한중 관계가 해빙 무드를 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지난 19일 중국 특사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양국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한 것도 한몫 했다.

지난 14일에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우리 정부 대표단장으로 참석했던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을 시 주석이 만나 양국 관계를 중시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처럼 경색됐던 한·중 관계가 회복 기미를 보이면서 중국노선 운항 재개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관광객의 발길이 끊겨 줄줄이 폐업 위기에 놓였던 청주공항 면세점과 지역 관광업계는 반기는 분위기다.

중소기업이 운영하는 청주공항 내 시티면세점은 사드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다. 이용객의 90%를 차지하던 중국인 관광객이 자취를 감추면서 매출이 전무하다시피 해 1억5000여만원에 달하는 임대료를 몇 달 치 체납했고, 직원들 월급을 주지 못해 유급휴가를 보내기도 했다.

허지숙 시티면세점장은 “계속 적자가 쌓이는 걸 무릅쓰고 운영해왔다”며 “양국 관계 개선 소식이 들리고, 오는 8월 대부분 중국 노선운항이 정상화된다고 하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공항공사 청주지사는 사드 여파로 지난달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12.7%(5894명) 감소한 5203명, 운항 편수는 21.1% 줄어든 268편이었으나 최근 증가 추세라고 전했다.

이달 들어 지난 18일까지 운항 편수는 63편, 이용객은 6374명(잠정수치)을 기록, 지난달보다 늘었다.

공항공사 청주지사 관계자는 “중국노선 일부 운항이 재개 된데다 지난달 5일 처음 취항한 청주∼러시아 노선 운항과 더불어 베트남, 캄보디아, 대만으로 향하는 부정기 노선이 늘어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