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런던 참사’에 총리 퇴진론 거세
‘런던 참사’에 총리 퇴진론 거세
  • 동양일보
  • 승인 2017.06.18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수 최소 58명… 분노한 시민들 잇따라 시위
영국 런던 24층 아파트 ‘그렌펠 타워’ 화재가 당국의 안전 불감증에서 비롯된 ‘예고된 인재’라는 인식에 성난 시민들이 16일(현지시간) 켄싱턴·첼시구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영국 런던화재 참사를 둘러싼 분노가 확산하면서 총리직까지 흔들고 있는 형국이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24층 임대주택 ‘그렌펠 타워’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 58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이번 화재는 2차대전 이후 런던에서 발생한 최악의 화재 참사로 기록됐다.

특히 막을 수 있었던 재앙이라는 시각이 기정사실화 하면서 충격과 분노를 더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분노는 공공재에 대한 부실관리 논란으로까지 번졌고 주요 언론들도 집권 보수당 정책에 일제히 의문을 드러내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소극적인 행보와 더불어 정부의 태도가 무성의하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보수당 내에서 메이 총리의 거취를 운운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런던 경찰은 1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그렌펠타워 화재의 사망자 수가 최소 5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6일 발표한 30명보다 무려 28명 늘어난 수치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이날 “화재가 발생한 밤 그렌펠 타워에 있었지만 실종된 사람은 58명이다”라며 “애석하게도 그들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이미 시신이 확인된 사람들 외에도 가족의 신고 등으로 실종이 확인된 나머지 이들도 사망자로 추정한다는 뜻이다.

그렌펠 화재의 희생자가 갈수록 늘고 있지만 메이 정부는 시종일관 부실한 대처로 일관해 영국 국민의 분노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영국 정부는 화재 발생 후 전면적인 공개조사(대규모 인명피해에 대해 독립된 위원회를 두고 조사하는 제도)만을 약속했을 뿐 화재 원인이나 인명피해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대중의 분노에 기름을 끼얹었다.

특히 모든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할 메이 총리가 생존자와 희생자 가족에 무심한 태도를 보이면서 보수당 정부와 메이 총리를 겨냥한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메이 총리는 보수당 정부의 긴축정책과 복지예산 삭감, 안전불감증이 이번 화재를 불렀다는 비난이 제기되는데도 피해자 가족과 주민을 만나 사과·위로하기는커녕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분노한 수백 명의 런던 시민들이 지난 16일 그렌펠 타워가 위치한 켄싱턴-첼시 구청 앞으로 몰려가 거센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우리는 정의를 원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정확한 희생자 수를 공개하고, 생존자들에게 지원을 제공하라고 요구했다.

이 밖에도 시내 의회 앞, 총리집무실 부근 도로 등에서도 분노의 시위가 계속됐다.

정부의 미흡한 대처에 대한 비판이 폭주하자 메이 정부는 뒤늦게 지원대책을 내놓으면 사태 수습에 나섰다.

메이 총리는 17일 오후 총리집무실에서 피해자 가족과 생존자, 자원봉사자 등 15명과 만나 2시간 30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메이는 면담 뒤 내놓은 성명에서 “이 끔찍한 재앙이 발생한 이후 처음 몇 시간 동안 도움이나 기본적 정보가 필요한 가족들을 위한 지원이 충분하지 제공되지 않았다”고 인정하며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