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미 흑인사살 경관 무죄에 시위 확산
미 흑인사살 경관 무죄에 시위 확산
  • 동양일보
  • 승인 2017.06.18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네소타서 18명 체포

교통 단속 도중 비무장 흑인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미국 경찰관에게 법원의 무죄 평결이 내려지면서 흑인권익단체 등을 중심으로 시위가 확산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의 한 배심원단이 흑인 운전자 필랜도 캐스틸(사망 당시 32세)을 총격 사살한 제로니모 야네즈(29) 경관의 2급 살인 혐의를 무죄로 판단하자, 수천명의 시민이 세인트폴 시의사당과 94번 주간(州間) 도로 등에서 항의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해산 명령에 불응한 시위 참가자 18명을 체포했다.

시위대는 ‘정의는 필랜도를 위해 봉사하지 않는다’,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행진했다.

밤늦게까지 500여명이 94번 주간 도로 양방향을 막아 일대 교통이 마비됐다.

시위 주최 측은 페이스북에 “이번 평결은 사법 시스템이 경찰 테러에 의한 희생자의 정의에 반하게 조작됐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12명으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27시간의 장고 끝에 야네즈 경관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시위 주최 측은 “흑인은 2명뿐이고 백인 중년이 절반 이상을 점한 배심원단 구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NAACP 리걸디펜스펀드의 셔릴린 이필은 “정부나 경찰 당국이 당신의 생명을 앗아가고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면 당신은 결국 2등 시민”이라고 말했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가는 것은 경찰이 취할 수 있는 극단의 행위”라며 “새로운 기준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7월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 교외에서 학교 급식 담당관으로 일하던 캐스틸이 약혼녀 다이먼드 레이놀즈와 함께 차를 타고 가다 미등이 꺼졌다는 이유로 교통 검문에 걸리면서 촉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