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4-22 21:31 (일)
청양 ‘천장호 출렁다리’ 국내 최장 현수교 재확인
청양 ‘천장호 출렁다리’ 국내 최장 현수교 재확인
  • 박호현 기자
  • 승인 2017.06.1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7m, 한국기록원 공식인증 획득, 19일 인증서 전수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청양의 천장호 출렁다리(207m)가 한국기록원으로부터 국내에서 가장 긴 현수교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청양군이 정산면 천장호 수면에 설치한 출렁다리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다리로 공증 받아 19일 군청 상황실에서 이석화 군수와 김덕은 한국기록원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천장호 출렁다리는 지난 2009년 길이 27m, 높이 24m, 폭 1.5m로 준공돼 국내 최대 길이이자 아시아에서는 일본 오이타현 고공 현수교(길이 370m)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청양군의 대표 농·특산물인 고추와 구기자가 교각을 이루고 다리 건너편에는 칠갑산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전설 속의 호랑이와 용의 조형물이 자리하고 있으며, 또 칠갑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있다.

‘충남의 알프스’ 또는 ‘충남의 산소탱크’라 불리어질 만큼 자연경관이 잘 보존된 청양군은 색다른 볼거리와 재미로 관광객들을 매료시키기 위해 국내 유례가 없는 출렁다리를 건설했다.

준공 후 청양의 대표적인 명물로 부상한 ‘스릴만점’의 이 출렁다리는 정식 개통 전부터 입소문을 타고 전국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다리 중간 부근을 지날 때 상하좌우 흔들리는 이색 체험은 방문객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다리 중간에 뚫어놓은 구멍 사이로 천장호 쪽빛 물결이 바람에 일렁이는 모습은 가히 호수 위를 걷는 느낌이 들 만하다.

출렁다리 방문객은 개통 3개월 만에 25만명을 기록했으며, 현재까지도 주말에는 약 3000여명이 찾아오고 있다.

또 최근에는 금·토·일요일 밤 10시까지 야간 조명을 밝혀 자연의 소리와 경쾌한 음악, 밤의 아름다움이 어우러진 매력으로 관광객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청양군은 처음부터 기록에 도전하기 위해 다리를 건설한 것은 아니지만 청양 군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이뤄낸 결과물로 기록 인증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청양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천장호 출렁다리는 도시의 복잡함에서 벗어나 청정 청양의 맑은 공기와 건강하게 숨 쉬는 자연을 만날 수 있는 접점”이라며 “이번 한국기록원 인증을 계기로 더욱 안전하면서도 남다른 묘미가 있는 명소로 가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