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8 21:14 (화)
박주선 “제보조작 당 차원 대책 마련할 것”
박주선 “제보조작 당 차원 대책 마련할 것”
  • 지영수 기자
  • 승인 2017.07.0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비대위 청주서 회의…지역 민심 수습 시도
이시종 충북지사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협력 요청
▲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이시종 충북지사 등 도관계자들이 5일 청주국제공항 내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문준용 의혹 제보조작’ 사건 관련, 고개를 숙였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청주에서 열린 현장회의에서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 “이루 말할 수 없는 참담함 속에서 다시 한 번 충청도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한 없이 부끄럽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대선) 승리에 과도하게 집착한 결과로 보인다는 것이 진상조사 결과다. 검찰이 진상을 밝혀줄 것을 기대한다”며 “수사결과로 진상이 규명되면 당 차원에서 적정한 대책을 마련하고 일정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제보조작 파문으로 흔들리는 지역 민심을 수습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당 지도부는 일부 당원의 일탈로 선을 긋고 있지만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지역 후보들이 동요하는 등 후폭풍에 휘말려 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견제구도 날렸다.

박 위원장은 “전북 군산 조선소 존치 공약 파기와 친문 코드 인사로 인사가 파행하고 있고 도미노처럼 대선 공약이 연쇄 파기되고 있다”며 “국민과의 약속, 충북도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충북 바이오벨트 혁신도시 구축, 중부고속도로 확장, 국가X축 고속철도망 구축, 청주공항 거점공항 육성 약속을 나 몰라라 해선 안 된다”며 “공약 이행을 국민의당이 견인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위원장은 북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평화의 길이 눈앞에 있는데 북한은 미사일의 길을 택했다”며 “제 정신이 있는 정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비정상 정권의 정신 나간 행동은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 무모한 도발은 체제 유지에 도움이 안 되고 북한주민만 큰 희생을 당하게 된다”며 “생존하려면 대화와 평화를 병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관계를 운전석에 앉아 주도하겠다고 선언한 문재인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우왕좌왕할 것이 아니라 철저히 준비된 압박과 대화의 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비대위는 이어 군비행장 소음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청주국제공항에서 이시종 충북지사와 현장간담회도 가졌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국제선 노선 다변화 △모기지 저비용항공사(LCC)설립 지원 및 시설 확충 △세종~오송~청주공항 연결도로 건설 등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도가 사업 추진을 포기한 청주에어로폴리스지구 항공정비(MRO)단지 부지를 국토교통부가 매입하도록 도와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사드배치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곳은 청주공항”이라며 “일본·동남아 등 국제노선 다변화와 LCC 설립 인가에 대해 국민의당 차원에서 특별한 관심을 갖고 챙겨 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청주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 세종시 관문 공항 역할을 하려면 활주로 연장이 꼭 필요하다”며 “2744인 활주로를 3200m로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이 사업을 6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반영하도록 힘써달라”고 정책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