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신한·국민은행 충북 수해민 구호물품·금융지원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신한은행 충북본부와 KB국민은행 충북영업그룹이 지난 16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 주민·기업인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홍수 피해 주민들의 피해복구를 위한 신규대출지원과 만기도래 대출의 기한연장 등 금융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해당 주민들에게는 온라인뱅킹과 자동입출금기기(ATM) 수수료도 면제된다.

이날 신한은행은 충북도 상황실을 방문해 식음료와 생필품 등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필요할 경우 피해 복구 현장에 직원파견과 이동점포 운영도 약속했다.

KB국민은행도 침수 피해를 입은 청주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긴급생활안정자금대출 및 사업자대출 우대지원, 기존대출의 기한연장 조건 완화, 수신수수료 면제 등의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긴급생활안정자금은 최고 2000만원 이내, 사업자대출 운전자금은 최고 1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내까지 지원하며 최대 1%p의 금리우대를 지원한다.

또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최고 1~1.5%p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기한연장도 가능하다.

KB국민은행은 수신수수료 면제는 물론 대출금 연체이자도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 정상 납입할 경우 면제키로 했다.

KB국민은행 충북영업그룹 관계자는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