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21:43 (목)
기자수첩 - ‘비 온 뒤에 땅은 굳는다’
기자수첩 - ‘비 온 뒤에 땅은 굳는다’
  • 조석준 기자
  • 승인 2017.07.2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조석준 기자) 지난 16일 투하된 물 폭탄으로 주택과 차량은 침수됐고 산사태로 인명피해가 나는 등 충북의 수해지역은 한 마디로 아수라장이나 다름없었다. 그동안 충북은 무재해 지역으로 불릴 만큼 타 지역에 비해 재해가 없던 터라 피해지역 주민들의 충격은 매우 컸다.

더욱이 물난리 중에도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난 도의원들로 인해 망연자실한 이재민들은 두 번 울어야 했고 전 국민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 가운데 지난 22일 사상 최악의 피해를 입은 청주시를 비롯해 괴산, 보은, 증평, 진천군 등 충북지역을 대상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여부를 결정할 중앙합동조사가 시작됐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앞두고 정부가 정확한 호우피해 규모를 산정하기 위한 이번 조사에는 안전처 등 10개 부처 공무원과 자치단체 공무원, 민간전문가, 방재단 등 모두 7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조사단은 공공시설 중 피해 규모가 5000만원을 넘는 시설을 전수조사하고 5000만원 미만 시설은 충북도나 청주시가 조사하게 되지만 피해 규모가 3000만~5000만원 미만 시설 중 복구비가 피해액 대비 두 배 이상인 경우에는 합조단이 검토하게 된다.

25일 현재 충북도가 집계한 피해액은 공공시설 553억2500만원, 사유시설 13억4200 만원 등 모두 567억원에 달하고 사망 7명, 이재민 707명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청주시가 301억7300만원으로 피해규모가 가장 컸고 괴산군 122억원, 증평 54억9300만원, 보은 39억7500만원, 진천 39억9100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특별재난지역은 청주 90억원, 증평·진천 75억원, 괴산·보은 60억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발생해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다. 현재 도가 집계한 피해액대로라면 청주와 괴산은 이미 특별재난구역 지정 기준을 훌쩍 넘어섰다.

충북은 이번 폭우로 큰 피해를 봤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폭염 속 위험한 수해복구 지역에서 구술 땀을 흘리고 있고 작업 도중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피해복구를 위해 지금까지 4만8834명의 공무원과 군부대 장병, 자원봉사자가 동원됐고 4027대의 굴삭기와 덤프 등의 장비가 지원됐으며 전국 각지에서 각종 구호물품과 성금이 이어지고 있다.

우리의 눈물을 닦아 주기 위한 수많은 사람들의 값진 노력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도민 모두가 하나로 뭉쳐 어려움을 극복하고 앞으로 있을지 모를 재난·재해에 철저히 대비해야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