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지방정치
충북도의회 김부겸 장관에 수해 지원 확대 건의
   
▲ (왼쪽부터)충북도의회 김인수(더불어민주당)·엄재창(자유한국당) 부의장과 김양희 의장이 지난 4일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충북지역 수해복구 지원대책 등을 건의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의회 김양희 의장과 김인수·엄재창 부의장이 4일 오후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을 면담, 충북지역 수해 복구지원 등을 건의했다.

도의회 의장단은 보은, 진천, 증평에 대해서도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수준의 특별교부세 112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의장단은 공동주택의 경우 이재민 지정과 피해복구 대상에서 제외되는 현 법률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장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청주뿐 아니라 보은, 진천, 증평지역도 이번 수해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수재민에게 도움이 되는 현실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된 지역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및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를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이번 수해 복구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분석해 관련 법령 재정비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