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철거업체·고물상 고철값 하락에 ‘죽을맛’
철거업체·고물상 고철값 하락에 ‘죽을맛’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7.08.0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6개월 새 절반 가격↓ ㎏당 130원~150원
중국산 과잉공급 등…폐지줍는 할머니도 울상
청주의 한 고물상에 주운 폐지와 고철, 비철 등의 고물을 팔기 위해 한 할머니가 걸어가고 있다.<사진 경철수>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철거업체와 고철 수집상들이 최근 6개월 새 반토막 난 고철값에 울상을 짓고 있다. 폐지 보조제로 고철을 함께 수집해 판돈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홀몸 노인들에게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7일 청주지역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10년 새 고철값은 등락을 반복하다 올해 초 ㎏당 300원까지 떨어지더니 지금은 반토막난 130원~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1년 전 ㎏당 200원까지 하던 10㎜ 이하 경량 고철도 4분의 1 로 뚝 떨어졌다.

2008년 ㎏당 600원대까지 올랐던 고철값은 2014년 200원, 2015년 100원까지 하락했다가 2016년 50~60원대에 거래되며 바닥을 친 뒤 올해 초 300원대까지 올랐다. 하지만 6개월 새 또다시 반토막 났다. 비철금속인 구리값도 마찬가지로 불과 3~4년 전 ㎏당 8000원~9000원에 거래되던 것이 절반으로 떨어졌다.

한 때 ‘맨홀’ 뚜껑에서부터 ‘농업용 전선’까지 닥치는 훔쳐갈 정도로 귀한대접을 받던 고철(비철)값이 ‘찬밥신세’로 전락한 것이다.

폐지값도 비슷한 시기 절반 가까이 떨어진 ㎏당 130원, 헌 옷값은 100원 떨어진 ㎏당 300원에 거래되면서 폐지를 주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생계형 수집상인 홀몸 노인들의 삶을 옥죄고 있다.

이처럼 고철값이 반토막 난데는 중국 고철이 대량 유입되면서 공급과잉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또 철거업체들의 단독 입찰보다 턴키방식의 일괄발주로 종합건설사들의 재하도급을 받으면서 제값을 못 받는 이유도 있다.

청주지역 한 고물상은 “생계형 수집상들의 입장을 헤아려 최대한 제값을 쳐주고 싶지만 고물값이 많이 떨어져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청주의 한 철거업체 대표는 “종건사들의 재하도급을 받아 제값을 받지 못하고 추진하는 공사비용을 철거 과정에서 나오는 고철값 등으로 그동안 충당해 왔는데 최근 고철값에 비철값까지 반토막 나면서 운영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