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11 (월)
청주국제공항 추석 황금연휴 특수 ‘실종’
청주국제공항 추석 황금연휴 특수 ‘실종’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7.08.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장 열흘 인천국제공항 항공료 2배 인상과 대조
제주노선 빼 놓고…사드한파 중국행 항공료 다운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청주국제공항의 올 추석 황금연휴 특수도 기대하기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올 추석 황금연휴는 오는 10월 2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쉴 수 있다. 이로 인해 다국적 노선을 운용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일부 국제노선 항공료는 평소의 2배가량 뛰었다.

27일 여행가격 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에 따르면 다음달 2일 인천~일본 오사카행 대한항공 왕복 항공편의 최저가는 32만6100원이지만 추석 황금연휴가 이어지는 다음달 30일 같은 항공편의 최저가는 2.5배나 뛴 80만원대임에도 매진됐다.

여행업계는 황금연휴 기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상당수 국제 항공편 가격이 평소보다 2∼3배가량 올랐고, 이마저도 지금은 구하기가 쉽지 않다.

그런데 청주공항의 사정은 다른다. 오는 9월 1일 출발하는 청주∼중국 항저우 대한항공 왕복 항공편(직항)의 최저가는 38만6000원인 반면 황금연휴 바로 전날인 9월 29일 같은 항공편 최저가는 34만8300원으로 오히려 떨어졌다.

현재 청주공항의 국제 정기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의 중국 베이징, 이스타항공과 중국 남방항공의 중국 옌지 등 총 4개 노선이다.

이 중 업무차 양국을 오가는 조선족 이용객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옌지 노선을 제외한 나머지는 황금연휴 기간에도 예매율이 저조한 편이다.

중국이 지난 3월 금한령을 내리면서 유명 관광지로 향하는 중국 하늘길이 대부분 막히면서 여름 성수기에 버금가는 반짝 특수도 남 말이 됐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청주공항은 중국의 금한령 조치 이후 선양, 상하이, 다롄, 하얼빈, 닝보 등 대다수 중국 항공 노선이 중단됐다.

청주공항은 국제선 이용객의 90%가 유커일 정도로 중국노선 비중이 크다.

특정 시즌을 겨냥한 부정기노선도 중국 민항국의 거부로 번번이 무산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1월만 해도 198편에 달했던 청주공항의 중국노선 운항편 수가 지난달 50편 안팎까지 급감했다.

지난달의 청주공항 국제선 이용객 수 역시 1만3000여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5분의 1도 안 된다.

그나마 청주와 제주를 오가는 국내선은 큰 위안이다.

황금연휴 기간 청주∼제주 항공편은 이미 모든 예약이 끝났고, 일부 항공사의 경우 직항 표가 매진돼 일본을 경유해 제주로 가야 할 상황이다.

지난달 말까지 청주공항의 국내선 누적 이용객 수는 140만829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6%(19만630명)가 늘었다.

충북도 관계자는 “하반기가 되면 ‘사드 한파’가 점차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했지만 대북 관계 악화로 중국의 보복 조처가 계속되고 있다”며 “항공·여행업계를 중심으로 황금연휴를 겨냥한 대만 타이베이, 일본 오사카, 베트남 다낭·하노이 등 중국 외 부정기 노선 운항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